신한은행, ESG경영도 ‘일류’…지속가능성지수(KSI) 9년 연속 1위
신한은행, ESG경영도 ‘일류’…지속가능성지수(KSI) 9년 연속 1위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16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은행이 지속가능성지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신한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은행이 지속가능성지수에서 1위를 차지했다.(신한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에서 9년 연속 1위를 사수하면서 환경·사회·지배구조에 중점을 둔 ESG경영에도 앞장서고 있다.

16일 신한은행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는 2020 대한민국 지속가능성대회에서 은행부문 9년 연속 1위 기업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지속가능성지수(KSI, Korean Sustainability Index)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한 국제표준인 ISO 26000을 기반으로 기업의 지속가능성 수준을 평가하기 위한 지수로 지속가능성 트렌드에 대한 기업의 전략적 대응 여부 및 지속가능성 영향에 대한 기업의 관리·개선 여부를 측정해 시상한다.

올해 조사에서는 47개 업종의 201개 기업 및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고객, 지역사회, 주주, 협력사 등의 이해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한은행은 다양한 이해관계자와 소통하며 기업의 경제적 가치와 사회 공동체의 가치를 함께 추구한 성과를 인정받아 은행부문 1위를 수상했다.

신한은행은 신한금융그룹의 신한 『S² Bridge : 인천』 사업에 적극 참여해 4차산업 관련 혁신기술 및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의 스타트업을 지원하고 있으며 신한 『S² Bridge : 서울』을 통해 청년들의 취업 및 창업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사회적 문제에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고 이를 통해 실질적인 문제 해결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생태계구축에 앞장서고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사회와 고객에게 인정받고 상생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가기 위한 핵심 지표인 지속가능성지수에서 9년 연속 은행부문 1위를 달성해 기쁘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에 발맞춰 기업의 경제적 가치와 사회 공동체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가치창출 경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