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중소도시 청약통장 가입 1월 이후 꾸준히 상승…급증 지역 어디
지방 중소도시 청약통장 가입 1월 이후 꾸준히 상승…급증 지역 어디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7 09: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전국 지방 중소도시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 1월 이후 최고치 579만여명
가입자 많은 10개 지역…타 지역 가입자 수 웃돌아
분양권 전매 초기 프리미엄 기대 신규 분양 단지 중심으로 청약통장 쏠림 현상 전망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이 10월 분양 예정인 '구미 아이파크 더샵' 투시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이 10월 분양 예정인 '구미 아이파크 더샵' 투시도. (HDC현대산업개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지방 중소도시의 주택청약종합저축(1, 2순위) 가입자가 1월 이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월 대비 가입자가 증가한 상위 10개 지역은 나머지 114개 지역보다 가입자 수가 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한국감정원의 청약홈에 따르면 8월 전국 지방 중소도시의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579만1878명으로 조사됐다. 1월 546만9767명의 가입자를 보인 이후 △2월 550만9907명 △3월 554만5177명 △4월 558만9702명 △5월 564만1110명 △6월 569만7547명 △7월 574만7076명에 이르기까지 매달 4~6만여명 가량 꾸준히 가입에 나섰다.

7월 대비 8월 가입자가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천안 1만3676명 △청주 2668명 △세종 2151명 △전주 1981명 △창원 1938명 △김해 1339명 △순천 1284명 △포항 1270명 △원주 2167명 △구미 1135명 순으로 나타났다.

인구수 대비 가입자 증가 비율로 보면 도(道) 내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지역보다 가입자 증가 비율이 높은 역전 현상도 나타나기도 했다. 구미(인구 41만6551명)의 경우 포항(인구 50만3883명)보다 인구가 적지만 인구수 대비 가입자 증가 비율은 0.27%를 보여 포항 0.25%보다 높았다. 또 김해(0.25%) 역시 창원(0.19%)보다 높은 증가 비율을 보였다.

대부분 지역이 7월 대비 가입자가 증가한 것과 달리 △울릉(-1명) △보은(-3명) △합천(-17명) 3개 지역은 가입자가 감소했다. 또 7월 대비 가입자가 많은 상위 10개 지역은 나머지 114개 지역의 가입자 수 1만6193명보다 높은 수치인 2만8609명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높은 인구수 △산업단지의 확충 △집값 상승 △개발 호재 △정주 여건 등이 맞물린 결과로 보인다. 실제 7월 대비 8월 가입자가 증가한 상위 10개 지역의 인구수는 도(道)내 각각 1, 2위를 차지할 정도이며 상대적으로 우수한 정주 여건을 바탕으로 집값 상승도 이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지역의 7월 대비 8월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을 살펴보면 보합세를 보인 김해를 제외한 지역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구미(1.31%)의 경우 경북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포항(1.22%)보다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도 집값 상승을 학습한 실수요자와 분양권 전매를 통해 시세차익을 기대하는 투자자까지 한데 모여 가입자가 늘어나는 것으로 보인다”며“지방 광역시의 분양권 전매 강화가 시행되면서 중소도시에서도 분양권 전매 초기부터 프리미엄을 기대할 수 있는 신규 분양 단지를 중심으로 청약통장이 몰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

이에 지방 중소도시에서 분양되는 단지들이 저마다 각광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연내 분양을 지방 중소도시에서 분양을 앞둔 주요 단지로는 ‘구미 아이파크 더샵’과 , ‘강릉자이파인베뉴’, ‘거제 고현 2차 e편한세상(가칭)’ 등이 있다. 

먼저, HDC현대산업개발과 포스코건설은 10월 경북 구미 원평동 원평1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원평동 330-2번지 일원)을 통해 '구미 아이파크 더샵'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상 최고 42층, 12개동, 전용면적 39~101㎡, 총 1610세대 규모다. 이 중 1314세대가 일반에 분양된다. 지역 내 최고층으로 설계되며 단지 내에는 축구장 약 2배 크기(약 1만6000㎡)의 대규모 공원도 갖춰진다. 구미초를 품은 초품아 단지로 주변에는 구미여중과 구미고, 경북외고 등 학군이 들어서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LS전선 등이 들어선 구미국가산업단지도 가깝다. 경부선 구미역과 경부고속도로 구미IC 이용이 수월하며 대구광역권 철도(예정) 개통 시에는 대구로 빠른 이동도 가능하다.

GS건설은 11월 강원 강릉 내곡동 102번지 일원에 짓는 ‘강릉자이 파인베뉴’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3층에서 지상 최고 27층, 11개동, 전용면적 74~135㎡, 총 918세대 규모다. 단지 인근 남산초교가 있으며 강릉의료원, 강릉시청, 홈플러스 등 편의시설도 가까이에 마련돼 있다. 단지에서 약 2㎞ 거리에 KTX강릉역이 있으며 7번 국도, 강릉고속터미널의 이용도 수월하다.

대림산업은 12월 경남 거제 고현동 일원에 짓는 ‘거제 고현 2차 e편한세상(가칭)’을 분양할 예정이다. 총 1098세대 규모로 지어질 계획이며 단지 인근에는 거제시청과 법원, 등기소, 시외버스터미널, 대형마트, 종합병원 등 다양한 공공업무시설과 생활편의시설이 들어서 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