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 탕정 삼성디스플레이 앞 아파트촌 탈바꿈…오피스텔도 첫 공급
아산 탕정 삼성디스플레이 앞 아파트촌 탈바꿈…오피스텔도 첫 공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6 10:4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탕정2지구 등 2만5000여가구 공급 예정
‘브라운스톤 갤럭시’ 오피스텔 희소가치 주목
제이케이파트너스가 11월 분양 예정인 오피스텔 '브라운스톤 갤럭시’ 조감도. (제이케이파트너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제이케이파트너스가 11월 분양 예정인 오피스텔 '브라운스톤 갤럭시’ 조감도. (제이케이파트너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삼성이 13조1000억원 규모의 신규 투자를 발표한 아산 디스플레이 사업장 인근에서 아파트 공급 계획이 잇따라 나오자 수요자들의 관심이 뜨겁다. 여기에 내달에는 오피스텔도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이어서 주목되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삼성디스플레이와 연계한 첨단클러스터와 함께 1만2000여가구의 신도시급으로 조성하는 아산탕정2지구 사업을 본격 착수했다. 민간도시개발사업도 잇따라 본궤도에 오르면서 2만5000여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전망이다.

호반건설은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 인근인 탕정일반산업단지 내 5개 블록에 총 3027가구 규모의 아파트를 내달부터 차례대로 분양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도 탕정일반산업단지 남서쪽에 추진 중인 도시개발구역에서 4500여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탕정산업단지에서 1670여가구의 아파트 신축사업을 수주했다고 최근 공시하기도 했다.

아산탕정2지구와 KTX천안아산역 사이에도 대규모 도시개발사업이 추진된다. 충남도는 당초 탕정2지구에서 제외됐던 동산리 38-21번지 일대 면적 64만2743㎡를 도시개발구역으로 지난달 지정해 4700여가구의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삼성디스플레이 인근에 대규모 아파트 공급계획이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내달 처음으로 오피스텔이 분양될 예정이어서 희소가치가 높게 평가받고 있다. 시행사인 제이케이파트너스는 삼성디스플레이 정문에서 약 300m 거리인 지원시설용지에 ‘브라운스톤 갤럭시’ 오피스텔을 11월 분양할 예정이다.

브라운스톤 갤럭시는 지하 4층에서 지상 10층, 소형 오피스텔 844실로 구성된다. 전용면적별로는 △24.35㎡ 270실 △21.15㎡ 253실 등이며 원룸 또는 1.5룸으로 설계됐다. 자주식 주차방식을 적용해 총 891대의 주차공간을 마련한다. 근린생활시설 및 섹션오피스 입주자도 사용할 수 있는 주차공간이다.

분양 관계자는 “삼성디스플레이 사업장 주변에 들어선 원룸촌은 현재 포화상태인 데다 주차난을 겪고 있다”며 “향후 많이 늘어날 삼성디스플레이 협력업체 종사자 수요 등을 감안해 소형 오피스텔로 설계했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