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플란트 시술 후 재시술 리스크, 원인•대응 방법은?
임플란트 시술 후 재시술 리스크, 원인•대응 방법은?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0.10.16 09: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하치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세하치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임플란트 시술은 심미적, 기능적 만족도가 높은 치과 치료법이다. 자연 치아 대비 저작 기능이 90% 이상 회복될 뿐 아니라 외관 상 티가 잘 나지 않는다는 장점을 갖췄다. 특히 틀니보다 저작력이 월등히 높아 실용성이 뛰어나다.

임플란트는 인공치근과 인공치관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둘은 티타늄으로 제조된 나사(지대주)에 의해 연결된다. 빠진 치아 자리에 인공치근을 식립하고 단단히 고정한 다음 인공치관을 올려 완성하는 것이 임플란트 시술의 주요 과정이다.

문제는 임플란트 시술 후 재시술이 필요한 사례가 존재한다는 점이다. 첫 임플란트 시술이 잘 이뤄지지 않아 탈락되거나 골 융합이 잘 되지 않은 경우, 임플란트 잇몸 주위에 염증이 생긴 경우, 흡연 등으로 임플란트가 잘 붙지 않은 경우, 치아 고정은 잘 되었으나 단단하고 질긴 음식을 자주 섭취해 임플란트 부위가 손상된 경우 등이 대표적이다.

임플란트 시술 후 초기 고정력에 문제가 발생해 재수술이 필요한 경우라면 기존 임플란트를 제거한 다음 직경이 보다 넓은 임플란트를 식립한다. 임플란트가 잇몸 뼈에 유착되기 전에 문제가 생긴 경우이므로 재시술이 불가피하다.

임플란트 식립 후 올바른 관리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라면 임플란트 주변에 세균이 증식하게 된다. 이는 곧 염증으로 이어지는데 나아가 임플란트를 지지하는 잇몸뼈가 녹을 수 있다.

이럴 경우 가장 먼저 기존 임플란트 및 염증을 제거하고 충분히 기다리는 것이 중요하다. 이후 해당 자리에 인공뼈를 이식하여 채운 뒤 단단해 질 때까지 2~3개월 추가로 대기하는 시간이 필요하다. 임플란트 재시술은 인공치아 모양 뿐 아니라 잇몸뼈와 잇몸의 형태까지 심미적인 조건을 만족시키는 것이 핵심이다.

대전 세하치과 안효준 원장은"재수술 임플란트 환자의 경우 광범위한 골 파괴를 동반할 수 있는데 이때 정상적인 방법으로 재시술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골유도 재생술, 자가골이식술, 블록골 이식술 등과 같은 특수한 술식을 추가 시행해야 한다."며 "다만 재시술 타이밍을 빠르게 확보한 경우라면 시술 과정 및 회복 기간이 간단해지기 때문에 이를 인지하는 것이 필수"라고 전했다.

eun-y100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