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카드사 최초 4억불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
신한카드, 카드사 최초 4억불 규모 ESG채권 발행 성공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15 17: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카드 본사 전경(박은경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카드 본사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카드가 4억불 규모의 소셜본드 발행에 성공하며 사회·환경·지배구조 책임을 강화한 ESG경영을 넓혀가고 있다.

15일 신한카드는 업계 최초로 미화 4억불(한화 약 4590억원)규모의 소셜 본드(Social Bond)를 공모 형태로 발행했다고 밝혔다.

카드사 최초의 외화 소셜 본드로 발행된 금번 해외 공모채권은 2007년 5월 이후 13년 5개월만이며,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카드사 중 최초로 외화 공모채권 발행에 성공함에 따라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새로운 길을 개척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소셜 본드는 중소기업 지원과 일자리 창출, 취약 계층 지원 등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발행하는 ESG 채권을 말한다.

특히, 금번 청약에는 주문의 82%가 아시아에서, 나머지 18%는 유럽·중동에서 청약되는 등 전세계 투자자 100개 기관이 참여해 모집금액 대비 약 3.8배에 달하는 15억달러 이상의 주문이 몰렸다.
 
또한, 본 채권은 신한카드의 국내 카드업계 1위라는 위상과 우수한 재무건전성을 바탕으로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A2’, S&P로부터 ‘A-‘를 받는 등 업계 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받았으며 높은 흥행에 힘입어 최초 제시한 가산금리(이니셜 가이던스) 대비 32.5bp를 끌어내렸다. 이를 통해 최종 가산금리는 107.5bp로 결정됐다. 원화로 환산 시 총 조달비용은 1.2% 중반대 수준이며, 이는 국내 카드채 2년물에 준하는 낮은 수준이다.

신한카드의 금번 소셜 본드는 최근 ESG 채권 투자 확대 추세에 따라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은 것으로 보이며, 조달된 자금은 코로나19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을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본 채권은 싱가포르 거래소에 상장되며, BNP Paribas·Citi·SC·HSBC가 발행 주관사로, DBS ·MUFG가 보조 주관사(Co-manager)로 참여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코로나 영향으로 국내외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된 상황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성공적인 자금조달을 달성하며 국제적으로도 인지도를 높이고 투자자 저변을 확대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에도 신한금융그룹의 ESG 전략과 궤를 같이해 기업시민으로 충실한 사회적 역할 수행과 더불어 글로벌 채권 발행에 있어 또 하나의 벤치마크가 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