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 60곳에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설치’…환경公, 시범사업 추진
‘주유소 60곳에 전기차 급속충전시설 설치’…환경公, 시범사업 추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5 10: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주요소 총 60곳 대상 100kW급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kWh당 최대 50원 충전요금 지원
한국환경공단이 이달부터 전국 주유소 60곳을 대상으로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환경공단이 이달부터 전국 주유소 60곳을 대상으로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환경공단(이하 환경공단)은 이달부터 전국 주유소 60곳을 대상으로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시범사업을 추진 중이라고 15일 밝혔다. 전기차 이용자의 충전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함이다.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 주유소 60곳은 7월 환경공단이 한국주유소협회 소속 전국 주유소를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 및 현장 조사(전기 인입 가능 여부) 등을 통해 선정됐다. 

환경공단은 기존 정부와 지자체 등 공공부지에 전기차 공공급속충전시설을 설치해왔으나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전기자동차 이용자의 충전 여건을 개선하고 충전 접근성을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설치되는 공공급속충전시설은 올해 공공급속충전기 설치 물량 총 1500대 중 100킬로와트(kW)급 충전기 60대다. 단독충전, 동시충전(2대 동시충전), 집중충전(4대 동시충전) 방식의 충전시설을 함께 설치한다.

또한, 휠체어 이용자 등 교통약자를 고려해 충전 진행 화면과 충전 케이블 등의 위치가 조정된 교통약자 배려용 급속충전기를 우선 배치할 계획이다.

환경공단은 공공급속충전시설 운영관리 기관인 한국자동차환경협회와의 협의를 거쳐 충전시설을 설치한 주유소에는 전기차 충전에 사용된 전력의 킬로와트시(kWh) 당 최대 50원의 충전요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한국주유소협회, 한국석유유통협회 등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전국 주유소로 공공급속충전시설 설치대상이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