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행, 소상공인 금융지원 확대…2차 대출 금리우대 한도 확대
국민은행, 소상공인 금융지원 확대…2차 대출 금리우대 한도 확대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14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도 2000억원으로 증액…5년 고정금리 2.8% 적용
KB국민은행(이승리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KB국민은행(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KB국민은행이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수탁보증)’ 금리우대 한도를 늘리며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사격에 나섰다.

14일 국민은행은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의 금리우대한도를 기존 1000억원에서 2000억원으로 증액한다고 밝혔다. 이번 증액은 당초 설정 한도 소진 및 코로나19 피해지원 확대를 위해서다.
 
소상공인 2차 금융지원대출은 개인사업자에게 신용보증기금의 보증서를 기반으로 긴급 운영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으로 △대출한도는 2,000만원 이내 △대출기간은 5년 △대출금리는 연 2.8%의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대출신청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한 코로나19 확산방지와 고객 편의 제공 차원에서 기업인터넷뱅킹 및 KB스타뱅킹을 통한 비대면 접수로 진행한다. 다만 고령자나 공동사업자의 경우 국민은행 영업점을 통해서도 신청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금번 금리인하를 통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피해기업이 빠른 시일 안에 정상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