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놀이터’…현대건설, 힐스테이트에 ‘H 아이숲’ 첫 적용
‘친환경 놀이터’…현대건설, 힐스테이트에 ‘H 아이숲’ 첫 적용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14 1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숲 연상케 하는 내부 디자인과 천정형 공기청정기 등 설치
편백나무와 친환경 소재 제작한 놀이기구와 곡선형 디자인 설계로 안정성 확보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 브랜드 최초로 적용한 'H 아이숲'. (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건설이 힐스테이트 브랜드 최초로 적용한 'H 아이숲'. (현대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현대건설은 8월 입주를 시작한 김포 ‘힐스테이트 리버시티’에 H 시리즈 중 하나인 ‘H 아이숲(H I_forest)’을 적용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도 김포시 고촌읍 향산리 일원에 있는 힐스테이트 리버시티는 지하 2층에서 지상 21층, 52개동, 전용면적 68~121㎡, 2개 단지, 총 3510가구로 이뤄진 매머드급 대단지다.

단지에는 브랜드 최초로 H 아이숲이 적용됐다. H 아이숲은 숲속처럼 쾌적한 환경을 갖춘 실내 놀이 공간으로 숲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과 천정형 공기청정기가 설치됐다. 모든 놀이기구가 편백나무와 친환경 소재로 만들어졌으며 전체적인 디자인이 곡선으로 설계돼 안전하고 자유로운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다. 친환경 통나무와 버섯 모양의 미끄럼틀, 볼 풀장 등 숲속을 연상케 하는 디자인도 돋보인다.

H 아이숲은 현대건설의 상징색인 노란색과 녹색을 활용해 '새싹이 자라 녹음이 되는' 모티브로 발전시켜 설계했다. 아이들은 나무 타기와 언덕 구르기, 돌 틈 사이 숨바꼭질 등 자연을 직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으며 내부에는 어린이 도서관과 맘스카페가 함께 있어 온 가족이 함께 여가를 누릴 수 있는 패밀리 라운지 개념의 커뮤니티로 설계됐다.

현대건설은 힐스테이트 리버시티를 시작으로 향후 분양하는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 단지에 H 아이숲 설계를 적극 도입하겠다는 방침이다.

한편, 현대건설은 2018년부터 ‘고객이 살고 싶은 집’에 대한 신상품 아이디어를 H 시리즈로 명명하며 매년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모델을 제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아파트 내부에서 단지 전체로 시선을 넓혀 H 아이숲과 H 오토존, H 클린알파, H 나눔터, H 독점향 등 총 22건의 차별화된 상품을 개발해 분양 중인 단지에 적용하고 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