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로 걷는 자동차 나온다”...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개발조직 설립
“전기로 걷는 자동차 나온다”...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개발조직 설립
  • 이한 기자
  • 승인 2020.09.29 17: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오픈
이동수단 경계 넘어서는 미래 모빌리티 핵심분야 구체화 및 집중 개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 기반 첫프로젝트 구체화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오픈한다. 이동의 한계를 뛰어넘는 신개념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New Horizons Studio)’를 오픈한다. 이동의 한계를 뛰어넘는 신개념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앞장서겠다는 취지다.

현대차는 29일 미래 모빌리티 개발 조직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오픈하고, 이 곳이 미래 모빌리티 핵심분야를 구체화시키고 이끄는 역할을 담당할 것 이라고 밝혔다. 기존 자동차로 접근이 어려운 곳이나 험로 등 이동수단의 경계를 넘어서는 신개념 모빌리티를 집중적으로 개발해 글로벌 완성차 업계의 혁신 리더로 자리매김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기존 모빌리티의 한계를 보완해 줄 수 있는 로봇 요소 기술들을 활용해 인간의 삶 전반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기술에 대한 폭넓은 연구개발을 진행한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 존 서 상무는 “우리는 다양한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궁극적인 이동수단 개발에 앞장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존 서 상무는 미국 실리콘밸리에 위치한 오픈 이노베이션 센터인 ‘현대 크래들’을 이끈 바 있으며,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에서 신개념 모빌리티 개발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에는 스탠포드 대학 자동차 혁신 연구소에서 ‘사람과 자율주행차의 상호작용’에 대한 연구를 주도한 바 있는 어네스틴 푸 박사가 참여해 미래 모빌리티의 새로운 가능성에 대해 함께 모색한다.

이 스튜디오는 걸어다니는 자동차인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첫 번째 프로젝트를 구체화한다. 현대차는 지난 CES 2019에서 걸어다니는 자동차 엘리베이트 콘셉트카를 처음 공개하고 축소형 프로토타입의 작동 모습을 시연한 바 있다.

현대차의 로봇 및 전기차 기술이 적용된 엘리베이트는 일반 도로는 물론 4개의 바퀴 달린 로봇 다리를 움직여 기존 이동수단으로는 접근이 어려운 지역 및 상황에서도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신개념 모빌리티다.

전기를 동력원으로 움직이는 엘리베이트는 5개의 축으로 설계된 로봇 다리를 이용해 포유류나 파충류 등 여러 형태의 걸음걸이로 이동할 수 있어 다양한 지형 형태에서 활용 가능하다.

보행 속도는 약 5km/h수준이고 차체를 수평으로 유지하면서 1.5m 높이의 벽을 넘는 것도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로봇 다리를 차체 안쪽으로 접어 넣어 주행 모드로 변신한 후 기존 자동차와 같이 바퀴를 이용해 일반 도로를 달릴 수도 있다.

현대차그룹은 뉴 호라이즌스 스튜디오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새로운 가능성을 다각도로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