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네오플렉스 호적 신고 완료…17번째 자회사
신한금융그룹, 네오플렉스 호적 신고 완료…17번째 자회사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9.29 17: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지주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금융지주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네오플렉스를 17번째 자회사로 편입하기 위한 절차를 마무리했다.

29일 신한금융그룹은 네오플렉스를 자회사로 정식 편입했다고 밝혔다.

앞서 신한금융은 지난달 20일 ㈜두산과 네오플러스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이후 약 1개월간의 확인 실사 과정을 거쳐, 이날 최종 매매금액 711억원에 보통주 2441만3230주(지분율 96.77%)의 인수를 완료한 바 있다.

2000년 출범한 네오플럭스는 업계 15위 규모의 벤처캐피탈사로 작년 기준 7840억원 규모의 관리자산(AUM)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네오플럭스는 업계에서는 드문 오랜 업력과 함께 투자경험이 풍부한 심사 인력을 보유하고 있는 것이 최대 강점으로 꼽힌다.

신한금융은 네오플럭스를 자회사로 편입함으로써 기업 全생애주기(Life-cycle)에 대응할 수 있는 그룹 투자금융 Value-Chain을 완성하게 됐다. 그리고 투자 단계별로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캐피탈 및 GIB사업부문 등 그룹 내 주요 사업라인과 함께 다양한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신한금융이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정책을 적극 지원하기 위한 금융의 뉴딜 정책인 ‘신한 N.E.O. 프로젝트’ △전국 단위의 혁신성장 플랫폼 구축사업인 ‘신한 Triple-K 프로젝트’ △금융권 최초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터 프로그램인 ‘신한퓨처스랩’ 등 그룹의 혁신금융 중점 사업 기반 확대에 네오플럭스를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동시에 이날 네오플럭스는 주주총회 및 이사회를 통해 이동현 현 네오플럭스 전무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신임 이동현 대표는 20년 이상의 경력을 갖춘 전문 벤처캐피탈리스트로, 풍부한 인적 네트워크와 원활한 커뮤니케이션 역량으로 VC업계 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신한금융은 이번 네오플럭스 인수를 통해 유망 벤처기업의 창업 초기부터 유니콘기업으로 성장하는 全과정을 지원할 수 있는 토탈 투자금융 서비스 체계를 완성하게 됐다”면서 “이동현 신임 사장을 중심으로 한 네오플럭스의 우수한 인적 역량과 오랜 투자경험을 바탕으로 그룹의 혁신금융 역량을 한층 업그레이드 해 국가 신성장 동력 발굴 및 신성장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 나가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