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충전 쉬워진다...기아차·현대캐피탈, 시간 장소 제약없는 서비스 제공
전기차 충전 쉬워진다...기아차·현대캐피탈, 시간 장소 제약없는 서비스 제공
  • 이한 기자
  • 승인 2020.09.28 13: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트업과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 업무협약(MOU) 체결
재사용 전기차 배터리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
기아자동차가 2027년까지 전용 전기차 모델 7개를 출시하고 충전 인프라 업체와 협력을 늘리는 등 전기차 사업 체제에 힘을 싣는다. 송호성 사장은 화성공장을 직접 방문해 전기차 라인업의 이미지를 직접 공개하고 글로벌 전기차 전략 방향도 제시했다. (기아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기아자동차와 현대캐피탈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제공 스타트업과 함께 전기차 충전 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업한다. 소비자가 시간 장소 제약 없이 원하는곳에서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하는 서비스다. 재사용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한다. 사진은 기아차 송호성 사장이 최근 화성공장을 방문해 전기차 라인업 이미지를 공개하고 글로벌 전기차 전략 방향을 소개하던 당시의 모습. (기아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기아자동차와 현대캐피탈이 전기차 충전 인프라 제공 스타트업과 함께 전기차 충전 서비스 확대를 위해 협업한다. 소비자가 시간 장소 제약 없이 원하는곳에서 편리하게 전기차를 충전하는 서비스다. 재사용 전기차 배터리를 활용해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한다.

기아자동차는 28일 현대캐피탈 본사에서 현대캐피탈, 에바, 민테크 등과 함께 ‘온디맨드(on-demand) 충전 서비스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 협약은 더욱 편리한 전기차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 주요 내용은 고객이 따로 충전소에 갈 필요없이 모바일 신청 페이지를 통해 원하는 시간과 장소를 선택하면 서비스 차량이 직접 방문해 충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전기차 충전부담을 덜어주자는 취지다.

기아차는 서비스의 효율성을 검증하는 실증 사업을 오는 11월부터 내년 3월까지 5개월간 운영한다. 서비스 대상은 제주 지역에서 현대캐피탈이 운영하는 카셰어링 서비스 ‘딜카’를 통해 기아차 전기차인 쏘울 EV와 니로 EV를 이용하는 고객이다.

해당 고객은 배터리 잔량에 관계없이 무료로 충전 서비스를 신청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약 240km를 주행할 수 있는 수준인 최대 40kWh까지 충전할 수 있다.

기존 전기차 배터리를 재사용해 충전용 배터리로 개발, 출동 차량에 탑재한 것도 특징이다. 이동형 충전기 스타트업인 에바(EVAR)와 함께 서비스 출동 차량으로 사용하는 봉고 EV를 개조해 충전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 충전 시스템에 기존 니로 EV에 있던 배터리를 재사용함으로써 친환경 에너지 생태계 조성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

또한 배터리 진단 솔루션 업체인 민테크와 협력해 재사용 배터리의 안전성과 효율성에 대한 검증도 마쳤다.

기아차는 향후 충전 차량이 현장으로 직접 방문하는 서비스 외에도 다양한 방식의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 실시를 검토하고 있으며, 서비스 지역도 전국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 전기차 모델을 이용하는 고객이 충전으로 인한 불편함을 느끼지 않도록 충전 인프라 확대와 ‘충전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새로운 방식의 온디맨드 충전 서비스를 더욱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2030년까지 전국 판매지점과 대리점, 서비스센터 등 자체 거점에 약 1,500기에 달하는 전기차 충전기를 보급하며, 그룹차원에서 2021년까지 전국 고속도로 및 주요 도심에 총 120기의 초고속 충전기를 구축할 예정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