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산업기술원,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진료지원 확대
환경산업기술원,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진료지원 확대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28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약계층의 아토피와 천식, 비염 등 환경성 질환 진료 지원 제공
올해 진료 지원 적용 병원을 확대…진료 대상에 노인도 포함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의 하나로 진료 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의 하나로 진료 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환경산업기술원)은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의 하나로 300명에게 진료 지원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

취약계층 환경성 질환 예방사업은 환경성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큰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이다. 구체적으로 △실내 유해환경 진단·컨설팅 △실내 환경이 열악한 가구에 대한 개선공사 지원 △진단·컨설팅 대상 가구 거주자에게 진료 지원 제공 등이다.

진료 지원 서비스는 아토피 피부염과 알레르기 비염, 천식 등 환경성 질환을 진료하는데 소요되는 경비를 지원한다. 환경산업기술원의 환경보건 컨설턴트가 병원 내 진료 도우미 서비스도 제공한다. 진료 도우미는 병원을 찾은 대상자 중 특히, 독거노인이나 한부모 자녀 등 추가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진료 접수와 검사, 수납 등을 도와주는 서비스다.

올해는 진료 대상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진료 지원 서비스의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고대안암병원과 강원대병원 등 환경산업기술원에서 지정한 거점병원에서 진료받은 경우에만 지원하던 것을 진료 대상자가 인근 지역병원을 이용한 경우에도 지원한다.

최대 4번까지 인정되던 진료 횟수도 예산 범위(1인당 33만원) 내에서 제한 없이 적용한다. 또한 독거노인가구 등 환경성 질환에 취약한 노령인구 증가를 고려해 진료 지원 대상에 만 65세 이상 노인도 포함했다.

한편, 2014년 시작된 진료지원 서비스를 통해 지난해까지 취약계층 1148가구, 1543명이 도움을 받았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