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엄마 나 폰 잃어버려서”…메신저피싱 피해예방 앞장
기업은행, “엄마 나 폰 잃어버려서”…메신저피싱 피해예방 앞장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9.25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은행 본사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기업은행 본사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IBK기업은행이 고객들에 최근 가족이나 지인을 사칭하는 메신저피싱 피해에 각별한 유의를 당부했다.

25일 기업은행은 전날 고객들에 ‘메신저 피싱 주의 알림’ 카카오톡 메시지와 ‘메신저 피싱 예방 안내’ 이메일을 발송했다고 밝혔다. 

메신저 피싱은 카카오톡과 같은 메신저를 이용한 피싱으로, 지인의 아이디를 도용해 긴급 송금, 대출금 상환 등 금전을 요구하는 금융사기다.

기업은행은 메신저 피싱 피해가 많이 발생하고 있는 50대 여성 고객에게 카카오톡 메시지와 이메일 수신을 동의한 모든 고객에게 이메일을 발송했다. 메신저 피싱의 주요 수법과 주의를 당부하는 내용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최근에는 금전을 요구하는 전통적인 수법과 달리 신분증이나 신용카드 사진, 계좌 비밀번호, OTP번호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피해자가 알아차리지 못한 사이 통장개설, 대출실행 등이 이뤄지고 있어 피해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인에게 이와 같은 메시지를 받으면 전화를 통해 본인 요청이 맞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은행은 지난해부터 전 국민을 대상으로 금융감독원과 보이스 피싱 예방 애플리케이션 ‘IBK 피싱스톱’ 공동 개발해 운영하고, 은행 내부적으로는 ‘의심계좌 모니터링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IBK 피싱스톱을 통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9569건, 의심계좌 모니터링 시스템을 통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794건의 보이스 피싱을 예방했다. 또 23개의 영업점이 전자금융사기 예방에 기여해 감사장과 표창장을 받기도 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전기통신 금융사기는 피해를 입은 후 신속한 대응도 중요하지만 예방이 더욱 중요하다”며 “앞으로도 피해 예방을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