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동제약, 직급체계 축소 및 ‘님’ 호칭문화 도입 등 조직문화 개선
광동제약, 직급체계 축소 및 ‘님’ 호칭문화 도입 등 조직문화 개선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9.25 09: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로 지시, 보고, 회의 등 일하는 방식도 개선
광동제약 전경 (광동제약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광동제약이 직급체계 축소 및 ‘님’ 호칭문화 도입 등으로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광동제약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광동제약이 직급체계 축소 및 ‘님’ 호칭문화 도입 등으로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광동제약은 올해 초 변화하는 경영환경에 빠르게 대응하고 구성원의 업무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새로운 인사제도를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의 직급체계를 4단계(G1~G4)로 간소화했으며, 직급과 관계없이 호칭을 ‘님’으로 통일하고 상호 존칭을 사용하도록 한 것이 주요 내용이다. 구성원들은 새로운 제도 시행 후 기존보다 수평적이고 유연한 소통이 가능해져 업무만족도가 높아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재택근무와 유연근무제 등의 환경에서 보다 자율적이고 책임감있는 업무 자세가 중요해짐에 따라 새로운 제도에 대한 공감대도 보다 폭넓게 형성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광동제약은 다소 어색할 수 있는 ‘님’ 호칭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사내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해당 업무를 주관하는 인사팀 담당자는 “호칭이 바뀌면 임직원간 상호존중의 문화가 확산되고, 이를 통해 기업과 구성원이 함께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작년부터 실시한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 역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워크 스마트 프로젝트는 사내에 존재하는 비효율적 관행을 찾아 제거하고 지시, 보고, 회의, 피드백, 협업 등 5가지 분야에서 업무표준을 정립하여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진행됐다. 프로젝트 실행 후 지난해 말 실시된 설문조사에서 70% 이상의 직원들이 비효율적 관행개선과 새로운 업무표준에 대해 만족한다고 답변하는 등 긍정적인 효과가 나타났다.

광동제약은 인사제도의 혁신, 일하는 방식 개선과 같은 제도적 혁신과 더불어 임직원이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는 업무 환경 조성에도 앞장서고 있다. 지난 2014년 매주 금요일마다 자율복장으로 출근하는 캐주얼데이를 도입하고, 2018년에는 이를 주2회(목요일, 금요일)로 확대했다. 또한 사진 공모전 등 구성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사내 행사도 수시로 진행해 직원들이 회사에 대해 자연스럽게 관심을 갖고 이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