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쏘시오홀딩스, ‘플라스틱 제로(Plastic-Zero)’ 캠페인으로 쓰레기 문제 해결 동참
동아쏘시오홀딩스, ‘플라스틱 제로(Plastic-Zero)’ 캠페인으로 쓰레기 문제 해결 동참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9.24 16: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아제약이 재활용 효율 높이기 위해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 자발적 협약을 체결하는 등 친환경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동아제약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동아쏘시오홀딩스가 플라스틱 제로 문화 확산과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쓰레기 대란 문제 해결에 동참하기로 했다. 동아제약은 재활용 효율을 높이기 위해 포장재 재질·구조 개선 자발적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동아제약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동아쏘시오홀딩스가 플라스틱 제로 문화 확산과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쓰레기 대란 문제 해결에 동참하기로 했다. 

동아쏘시오홀딩스(대표이사 사장 한종현)는 ‘플라스틱 제로(Plastic-Zero)’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4일 밝혔다.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은 △사내카페 플라스틱 제로 △사내 플라스틱 제로 △생활 속 플라스틱 제로 3단계로 나눠 순차적으로 실시된다.

첫 번째 단계인 사내카페 플라스틱 제로는 사내 카페에서 사용중인 일회용 플라스틱 컵 대신 개인용 머그컵 및 텀블러 사용을 의무화한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이번 캠페인을 통해 지난해 사내카페에서 사용된 45만개 가량의 일회용품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테이크아웃을 할 경우에는 플라스틱 컵과 빨대 대신 친환경 종이컵과 종이빨대를 제공한다.

사내 플라스틱 제로는 사내 쓰레기가 분리수거가 되지 않고 무분별하게 버려지는 것을 방지하고자 개인별 쓰레기통 사용을 금지하며, 분리수거용 쓰레기통을 사무실에 비치한다. 또한, 일회용품 축소를 위해 사무실 내에서 종이컵 등의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한다.

마지막 단계인 플라스틱 제로를 통해 그룹 전 임직원을 대상으로 자원순환 교육을 정기적으로 실시하고,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실천 서약과 인증을 통해 캠페인을 더욱 확산시켜 나갈 계획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는 플라스틱 제로 캠페인 확산을 위해 사내 공지 및 포스터 부착 등 지속적인 홍보 활동도 실시해 나간다. 또한 이번 캠페인을 향후 모든 계열사 및 사업장으로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동아쏘시오홀딩스 한종현 사장은 "일회용품 사용을 줄여 나가 동아쏘시오그룹에 친환경 문화가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동아쏘시오그룹의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도 환경 보호를 최우선 가치로 삼고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동아쏘시오그룹은 환경보호를 위한 다양한 활동을 실시해오고 있다. 동아제약은 '포장재 재질-구조개선 자발적 협약'을 통해 제품 179개 중 89.4%에 해당하는 160개 제품의 포장재∙재질구조를 개선했다. 또 2019년 유색 페트병 출고량은 2018년 대비 약 95% 줄였다.

1991년부터 박카스 홍보를 위해 약국에 공급하던 비닐봉투를 지난 7월부터 친환경 종이봉투로 전면 교체했다. 이 밖에도 동아오츠카 음료의 라벨을 손쉽게 제거할 수 있도록 분리 안내선을 적용한 ‘블루라벨’, 용마로지스의 폐의약품 수거 등의 환경보호 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