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열성능과 화재 안전성 한 번에’…롯데건설, 건설신기술 개발
‘단열성능과 화재 안전성 한 번에’…롯데건설, 건설신기술 개발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24 13: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존 기술 대비 단열성능 20% 향상 및 화재 안전성 확보
롯데건설의 '트러스 단열 프레임과 발수처리 그라스울을 이용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이 적용된 김해관광유통단지. (롯데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롯데건설의 '트러스 단열 프레임과 발수처리 그라스울을 이용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이 적용된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롯데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롯데건설은 지난 16일 외단열 시공기술 관련 신공법으로 건설신기술(제901호)을 취득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신기술은 롯데건설과 쌍용건설, ㈜티푸스코리아, 생고뱅이소바코리아㈜가 공동으로 개발했다. 공식 명칭은 ‘트러스 단열 프레임과 발수처리 그라스울을 이용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이다.

기존 건식 외단열 시공은 구조틀로 사용되는 철재 프레임에서 발생하는 열교현상으로 건물 냉난방 에너지가 손실되고 결로 발생에 취약했다. 열교현상이란 건물의 단열이 약화되거나 끊기는 부위를 통해 열이 들어오거나 나가는 것을 말한다.

이번 신기술은 기존 공법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열교차단 기능이 있는 트러스 단열 프레임을 이용했다. 이를 통해 모든 공정에 용접하지 않고 볼트를 조립하는 방식으로 외장재의 구조틀을 만들었다. 구조틀 사이에 수분을 흡수해 단열성능 저하를 방지할 수 있도록 발수 처리한 그라스울을 삽입했고 외부 투습방수지와 내부 방습지를 설치했다. 이러한 건식 외단열 시공기술로 단열성능 향상은 물론, 화재 안전성까지 확보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롯데건설에 따르면 이번 신기술은 ‘김해관광유통단지 스포츠센터’ 현장 등에 적용됐다. 그 결과, 기존 건식 외단열 시공 대비 20% 이상의 단열성능 향상됐고 12%의 공사비용을 줄였다. 또한 15% 이상의 유지관리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은 획기적인 열교차단을 통해 건축물 에너지 절감이 가능하다”며 “불연재료 사용 및 무용접 방식 적용으로 화재 안전성을 확보할 수 있는 우수한 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로에너지 건축물 실현을 위해 지속적으로 신기술 적용을 확대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