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2차 재난지원금 소상공인부터 추석 전 최대한 집행
정부, 2차 재난지원금 소상공인부터 추석 전 최대한 집행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9.23 14: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5일부터 집행…아동돌봄비 등은 추석 전 지급
코로나19 여파로 텅 빈 상가.(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코로나19 여파로 텅 빈 상가.(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생계·고용 지원을 위한 2차 재난지원금인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를 추석 전 최대한 집행한다고 밝혔다.

23일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서울정부청사에서 ‘긴급 재정관리점검회의’를 열고 전날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4차 추가경정(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 예산안에 대한 집행계획을 확정했다.

정부는 맞춤형 긴급재난지원 패키지를 추석 전 최대한 지급할 계획이다.

먼저 오는 25일부터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소상공인·영세 자영업자 291만명에 200만원씩 지급하는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집행이 시작된다. 행정DB 등을 통해 사전에 확정된 지원 대상자는 별도의 서류제출 없이 간단한 신청이 가능하다. 간이과세자 등 1차 지원 대상자부터 지급된다.

코로나19 피해 기업에 대한 긴‘급경영안정지원 융자’는 심사절차를 간소화해 신속히 진행한다.

또 고용 취약계층에 지원하는 ‘긴급고용안정지원금’과 청년 특별구직지원금은 기존 프로그램 이용자와 구직 프로그램 참여 이력이 있는 대상자부터 추석전 간단한 신청을 통해 우선 지급된다.

특별돌봄지원금은 초등생 이하의 자녀를 둔 가구부터 추석 전 지급된다. 

정부는 추석전까지 신청이 몰릴 것을 대비해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신청 홀짝제(사업자번호 끝자리, 9.24~25일 한시) △긴급 고용안정지원금과 청년 특별구직지원금 1·2차 분할 신청제(기존 수혜자 및 구직 프로그램 참여 이력자 우선 지급)를 운영한다

만일 지원금 신청시 부정확한 정보를 입력할 경우 심사 지연, 재검증 등에 불필요한 시간이 소요될 수 있어 정확한 정보제공을 당부했다.

각 부처와 지차체는 신속한 집행을 위해 ‘힘내라 대한민국 콜센터’(대표번호 110) 운영 등을 통해 문의사항이 원활히 해소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안 차관은 “현재 우리 경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고비 상황에 있다”면서 “국민과 정부가 힘을 합쳐 이 고비를 슬기롭게 이겨낸다면 일상으로의 신속한 복귀와 경제활력의 빠른 회복은 물론,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선도형 경제로의 도약도 앞당길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각 부처 및 지자체의 재정사업 담당자들은 우리 경제의 향후 진로가 결정되는 이 엄중한 시기에 재정에 요구되는 역할의 중요성을 명확히 인식하고, 각별한 각오로 재정집행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