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섞지 말자“ 롯데케미칼, 성남시 등과 자원선순환 지역클러스터 조성
”플라스틱 섞지 말자“ 롯데케미칼, 성남시 등과 자원선순환 지역클러스터 조성
  • 이한 기자
  • 승인 2020.09.22 11: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케미칼 ‘Project LOOP’ 성남자원순환가게 ‘re100’ 협업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 위한 제1호 지역클러스터 조성

 

롯데케미칼이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과 민·관·기업 최초로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를 위한 지역클러스터 협약식을 맺었다. (롯데케미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롯데케미칼이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과 민·관·기업 최초로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를 위한 지역클러스터 협약식을 맺었다. (롯데케미칼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롯데케미칼이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과 민·관·기업 최초로 플라스틱 자원 선순환 확대를 위한 지역클러스터 협약식을 맺었다. 플라스틱이 제대로 분리배출되지 않는 현실을 개선하자는 취지다.

이번 협약식은 롯데케미칼의 플라스틱 자원선순환 활동인 ‘Project LOOP’와 성남시, 성남환경운동연합에서 진행하고 있는 성남자원순환가게 ‘re100(recycling 100%)’을 통해 플라스틱 환경문제를 줄이려고 민·관·기업이 힘을 모은 첫번째 사례다.

지역클러스터는 총76개의 페트병 분리배출대를 성남시에 청솔마을 9개 단지에 70개, 수정구 및 중원구 등에 설치된 ‘성남자원순환가게re100’ 6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분리배출대는 페트병과 다른 플라스틱이 섞여서 배출되는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투명 페트병, 라벨, 뚜껑만을 분리배출 할 수 있는 별도의 수거함으로 제작된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페트병의 라벨, 이물질을 제거하는 분리배출 안내물을 제작·배포하고, 분리배출대를 설치한 거점을 중심으로 교육 및 캠페인 등을 진행해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계획이다.

롯데케미칼 김교현 대표이사는 “민·관·기업이 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으로 각자의 위치에서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만든 의미 있는 제1호 프로젝트”라고 밝히며, “플라스틱을 올바르게 사용하고, 자원선순환 문화가 확대 정착될 수 있도록 힘을 더할 것” 이라고 말했다.

성남시 은수미 시장은 “쓰레기라고 취급 받던 것들을 제대로 분리하면 유가성이 높은 재활용품이 되어 100% 자원으로 순환된다는 것을 민·관·기업이 상호 협력하여 실천해야 할때이다. 성남시를 시작으로 전국으로 확대되는 우수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라고 밝혔다.

성남환경운동연합 최재철 공동의장은 “성남자원순환가게 re100의 투명 폐페트병 수집 특화사업을 기반으로 재활용 가능한 폐기물을 가정에서부터 깨끗하게 관리, 분리 배출하는 자원순환 실천 문화가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