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릉골프장 개발 시 여의도공원 3배 자연녹지 사라져
태릉골프장 개발 시 여의도공원 3배 자연녹지 사라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21 16: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앙 등 천연기념물 4종 확인
비오톱 1등급 지역 보존 시 주택 부지 약 10만㎡가 전부
태릉골프장 비오톱 현황도. (서울환경운동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태릉골프장 비오톱 현황도. (서울환경운동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8·4 주택 공급대책 대상지로 거론된 태릉골프장 개발 시 여의도공원 3배에 달하는 자연녹지가 사라진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서울환경운동연합은 지난 18일 서울시립대학교 환경생태연구실과 생태보전시민모임, 정의당 이은주 국회의원, 정의당 노원구위원회 등과 공동으로 태릉골프장 환경생태 조사 결과를 21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태릉골프장의 전체 면적은 74만㎡로 이는 올림픽공원(약 145만㎡)의 절반 정도다. 여의도공원(약 23만㎡)의 3.2배, 서울숲(약 43만㎡)의 1.7배에 달하는 면적이다.

전체 면적 중 21.1%인 15만6167㎡는 비오톱 1등급 지역이었다. 비오톱이란 특정한 식물과 동물이 하나의 생활공동체를 이뤄 지표상에서 다른 곳과 명확히 구분되는 생물서식지를 말한다. 비오톱 유형 평가는 5개 등급으로 구분해 △서식지 기능 △생물 서식의 잠재성 △식물의 층위구조 △면적 및 희귀도를 종합해 평가한다. 서울시 도시계획조례 제24조에 따르면 비오톱 1등급 지역은 보전해야 한다. 

또한 태릉골프장에는 보호 가치가 높은 대경목 소나무림이 10만5973㎡ 분포한다. 소나무 수령은 85~200년이고 흉고 직경은 25~104㎝, 수고는 16~18m였다. 

야생조류 출현 현황 조사 결과, 총 18종 178개체가 확인됐다. 주요 출연종으로 천연기념물인 원앙 1종 60개체와 서울시 보호종인 쇠딱따구리 오색딱따구리, 청딱따구리, 박새, 꾀꼬리 등 총 5종 21개체다.

특히, 태릉골프장 일대 녹지 지역에서는 법정 보호종의 서식이 확인됐다. 구체적으로 천연기념물 제327호 원앙과 천연기념물 제324-3호 솔부엉이, 멸종위기종 Ⅱ급 맹꽁이, 천연기념물 제328호 하늘다람쥐 등 총 4종이다.

서울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지난달 홍남기 부총리가 태릉골프장은 그린벨트 환경평가 4~5등급이 전체의 98%를 차지해 환경적 보존 가치가 낮다고 해제 사유를 언급했으나 실제 조사를 할수록 보존 가치가 굉장히 높았다”며 “태릉골프장의 비오톱 1등급 지역이 전체 면적의 1/5을 차지하고 그 분포도 넓어 해당 지역을 보존한다고 치면 실제 주택이 들어올 수 있는 면적은 약 10만㎡로 얼마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