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2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놓인 소상공인 지원
영월군, 2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 놓인 소상공인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17 17: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군이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계층을 대상으로 자체 지원 방안을 추진한다. (영월군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영월군이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 사각지대에 놓인 피해계층을 대상으로 자체 지원 방안을 추진한다. (영월군청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영월군은 최근 정부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2차 재난지원금을 지원하기로 한 가운데,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있거나 경영안정이 필요한 피해계층을 위한 자체 지원 방안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먼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직접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 중 매출액 3억원 이하 업소에 특별융자금 13억원(업소별 1000만원)을 긴급 지원한다. 의무 휴업 등으로 손해를 입은 소상공인들에게는 최대 100만원의 임차료를 지원할 계획이다.

미등록 소상공인 등 이번 2차 정부 재난지원금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여 혜택을 받지 못한 경우에도 별도 지원할 방침이다. 28개 소상공인 시설개선비 1억4700민원을 추가 지원하고 전통시장 사용료도 연말까지 1%로 감면할 계획이다.

영월군은 “앞으로 소상공인들의 안정적인 경영을 지원하기 위해 별도의 기금을 마련해 운영할 예정”이라며 “소상공인 시설개선 지원 확대 등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