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카카오 계열사 등과 AI반려동물 로봇 개발 착수
KT, 카카오 계열사 등과 AI반려동물 로봇 개발 착수
  • 이한 기자
  • 승인 2020.09.17 15: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테이지파이브·누와 로보틱스·아쇼카 한국 등과 AI 반려로봇 MOU
키즈·시니어를 위한 차세대 AI 반려로봇 내년 상반기 상용화 예정
KT가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 전문 계열사 스테이지파이브 등과 함께 AI반려동몰 공동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이들은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가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 전문 계열사 스테이지파이브 등과 함께 AI반려동몰 공동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이들은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KT가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 전문 계열사 스테이지파이브 등과 함께 AI반려동몰 공동사업 관련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이들은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KT가 스테이지파이브, 누와 로보틱스, 아쇼카 한국과 함께 ‘AI 반려로봇 공동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KT를 포함한 4개사는 AI, 통신, 로봇, 콘텐츠, 사회적 가치 실현 등 보유한 기술력과 역량을 합쳐 키즈와 시니어를 위한 한 차세대 AI 반려로봇 개발 및 사업화에 힘을 모을 계획이다.

스테이지파이브는 카카오의 통신·사물인터넷(IoT) 전문 계열사로 AI 반려로봇의 연령별 특화 콘텐츠 등을 담당한다. 누와 로보틱스는 로봇 관절 등 하드웨어와 로봇 소프트웨어 자체 기술을 보유한 글로벌 소셜 로봇 전문 기업이다. 스테이지파이브와 누와 로보틱스는 지난 4월 글로벌 로봇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한 바 있으며 이번 업무협약으로 더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아쇼카 한국은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비영리단체(NGO) 아쇼카의 한국지부로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사회혁신기업가를 발굴하고 지원하고 있다. 아쇼카 한국의 참여로 AI 반려로봇 내 적용될 콘텐츠에 사회적 가치가 더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4개사는 내년 상반기 AI 반려로봇을 출시할 예정이다. AI 반려로봇은 팔 관절 움직임과 머리 끄덕임, 기가지니 AI 기반 인터랙티브 콘텐츠를 중심으로 키즈와 시니어 고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선보이게 된다.

키즈 콘텐츠는 일반적인 학습?놀이 중심의 콘텐츠가 아닌 AI 로봇의 역동적인 움직임을 활용해 아이들의 신체 활동량을 높일 수 있는 서비스를 선보인다. 시니어 콘텐츠는 치매 케어, 말벗, 복약지도 외에도 액티브 시니어를 위한 맞춤 콘텐츠가 AI 반려로봇에 탑재된다. 조작에 어려움을 느낄 수 있는 시니어를 위해 간단한 음성명령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는 “KT는 고령화 및 언택트 시대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국민기업으로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KT는 따뜻한 AI 기술을 통해 노인 및 어린이 등 사회적 손길이 필요한 분들에게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