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소상공인 대출’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업무 절차 간소화
신한은행, ‘소상공인 대출’에 블록체인 기술 도입…업무 절차 간소화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9.17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지주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은행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소상공인 정책자금대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업무 절차를 간소화했다.

17일 신한은행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진행하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대출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소상공인이 대출을 위해 기관과 은행을 방문해야 하는 횟수를 줄이고, 대출 실행 기간도 단축시키는 등 업무절차를 간소화했다. 

또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기관과 은행간 정보를 공유함으로써 대출 실행 이후 발생하는 등 작업의 신속성과 정확성을 높였다.

신한고객은 신한 쏠 비즈 앱을 이용해 소산공인시장진흥공단 정책자금 확인서를 발급 받고 대출신청을 원 스톱으로 할 수 있다. 신한은행은 향후 보증재단의 플랫폼 참여를 통해 소상공인 정책자금대출 업무를 완전 비대면화 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한은행은 자체 블록체인 통합 플랫폼을 구축했으며 이를 기반으로 다양한 분야에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신속하고 안정적인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다양한 금융기관과 정책자금기관들이 연계업무를 수행함에 있어 블록체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가속화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안전성과 신속성을 기반으로 고객 중심 서비스 제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