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비대면 대출 시장 경쟁력 확대…월세·반전세 대출 지원
신한은행, 비대면 대출 시장 경쟁력 확대…월세·반전세 대출 지원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9.16 16: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지주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은행 본사건물 전경(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모바일 전용 전세대출 상품을 월세와 반전세로 확대해 비대면 대출시장 경쟁력을 확대했다.

16일 신한은행은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월세자금까지 대출이 가능하도록 리뉴얼한다고 밝혔다.

이는 월세 및 반전세 고객들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기존 전세대출 상품에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한 조치다.

‘쏠편한 전세대출’은 한 건의 대출로 전세보증금과 월세자금을 모두 받을 수 있는 상품으로 부동산중개업소를 통해 주택임대차계약을 체결하고 임차보증금의 5%이상을 지급한 고객을 대상으로 한다.  

대출 한도는 최대 5억원 이내(신용등급 별 차등)에서 전세보증금 대출만 신청하는 경우 임차보증금의 80% 이내, 전세 및 월세자금을 동시에 신청하는 경우 임차보증금의 90%까지 가능하다. 월세자금은 최대 24개월분, 5천만원 이내로 대출 가능하며 매월 임대인의 계좌로 입금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서민 주거안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월세자금 대출을 추가해 쏠편한 전세대출(서울보증보험)을 개편했다”며 “신한 쏠(SOL)에서는 고객의 상황에 따라 알맞은 대출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서울보증보험, 주택금융공사, 주택도시보증 각 보증 기관별 모든 대출 상품을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