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통 8년 불구 저조한 이용 ‘경인 아라뱃길’…최적 대안 마련한다
개통 8년 불구 저조한 이용 ‘경인 아라뱃길’…최적 대안 마련한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16 15: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라뱃길 기능 재정립을 위한 최적 대안 검토·논의
이해관계자와 지역주민 참여하는 숙의·토론회와 시민위원회 등 추진
인천시 서구에 있는 아라뱃길 모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인천시 서구에 있는 아라뱃길 모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당초 사업계획보다 물동량과 이용량이 저조했던 경인 아라뱃길에 대한 논의가 본격화된다.

환경부와 경인 아라뱃길 공론화위원회는 아라뱃길 기능을 재정립하기 위한 숙의·토론회(시나리오 워크숍)와 시민위원회를 개최한다고 16일 밝혔다.

환경부는 2018년 9월부터 관행혁신위원회의 아라뱃길 기능전환방안 검토 권고에 따라 관계 전문가 15명으로 구성해 운영 중이다. 그간 23차례 논의를 통해 아라뱃길 기능재정립을 위한 최적 대안 예비후보안을 △물류·여객 △하천환경 △문화·관광 분야 기준으로 마련했다.

최적 대안 예비후보안은 이해관계자의 숙의 및 토의를 거쳐 최적 대안 후보안으로 도출된다. 이어 최적 대안 후보안은 10월 지역주민 120명이 참여하는 시민위원회에서 추가 논의해 공론화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이다.

숙의·토론회는 최적 대안 후보안을 마련하기 위해 7개 예비후보안을 검토하는 절차로서 세 차례 실시될 예정이다. 1차 회의는 17일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개최되며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감안해 비대면 방식인 온라인 회의로 진행된다. 2·3차 회의는 같은 달 26일 오전과 오후 반나절씩 대면 또는 비대면(혹은 혼합형태)으로 개최될 예정이다.

이후 10월 세 차례 개최될 예정인 시민위원회는 경인 아라뱃길 인근 지역 주민 120명이 참여한다. 참여 인원 선발 방법은 공론화위원회에서 인구비례 할당에 따라 대면 조사 후 선정할 계획이다.

이번 공론화 관련 진행 상황과 공지내용 등은 아라뱃길 공론화 누리집을 통해 상세히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아라뱃길은 사업비 2조6759억원을 투입해 2012년 5월 개통했지만 사업계획 대비 누적 물동량은 8.2%, 여객 이용자 수는 20.2%에 그쳐 애물단지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