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싼이 달라졌다” 현대차, ‘The all-new TUCSON’ 공개
“투싼이 달라졌다” 현대차, ‘The all-new TUCSON’ 공개
  • 이한 기자
  • 승인 2020.09.15 10: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통해 신차 공개
센슈어스 스포티니스 적용한 신형 SUV
현대자동차가 SUV 효자상품 투싼 새 모델 ‘디 올 뉴 투싼’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가 SUV 효자상품 투싼 새 모델 ‘디 올 뉴 투싼’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현대자동차가 SUV 효자상품 투싼 새 모델 ‘디 올 뉴 투싼’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15일 디 올 뉴 투싼(The all-new TUCSON, 이하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었다. 이는 세계 최초 공개 행사다. 신형 투싼 주요 사양을 소개한 이 행사는 현대자동차 글로벌 및 국내 공식 홈페이지와 SNS 채널 등을 비롯해 여러 플랫폼에서 생중계됐다.

신형 투싼은 2015년 3세대 출시 이후 5년 만에 재탄생한 4세대 모델로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가 적용된 신형 SUV 모델이다.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전무는 “신형 투싼은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완결하는 동시에 현대자동차의 도전적이고 대담한 정신을 가장 잘 나타내는 SUV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는 신형 투싼에 3세대 신규 플랫폼을 적용한 최적화된 설계로 공간 활용성을 강화했다. 현다차에 따르면 신형 투싼은 동급 최대 2열 공간에 중형 SUV급 수준의 실내 공간을 확보했다. 접혀서 밑으로 수납되는 ‘폴드&다이브’ 시트를 2열에 적용해 1열 후방의 확장된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고강성 경량 차체와 핫스탬핑을 확대 적용함으로써 경량화와 충돌 안전성을 동시에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으로 안전도를 높였으며, 핸들링, 정숙성, 제동 성능 등 전반적인 기본기를 개선했다.

안전 및 편의 사양도 신형 투싼에 대거 적용했다. 모든 트림에 다중 충돌방지 자동 제동 시스템(MCB)과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차로 이탈방지 보조(LKA), 차로 유지 보조(LFA), 운전자 주의 경고(DAW), 하이빔 보조(HBA)를 기본 탑재해 안전성과 편의성을 높였다.

실내 환경에도 꼼꼼하게 챙겼다. 능동형 공기청정기 시스템은 차량 안의 공기질을 센서가 실시간 모니터링해 미세먼지 수준을 숫자로 표시하고, 미세먼지 농도에 따라 공기 청정 모드를 작동시켜 실내 공기를 정화한다. 멀티에어모드는 버튼 하나로 은은한 바람을 제공하고 일정하게 실내 온도를 유지해 쾌적한 실내 공간을 만든다. 애프터 블로우 시스템은 시동을 끄고 일정 시간 후 블로워를 작동시켜 에어컨 내 남은 응축수를 저감해 냄새 발생을 억제한다.

현대자동차는 16일부터 신형 투싼 사전계약을 실시한다. 현대자동차 관계자는 “혁신적인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을 적용한 신형 투싼은 차세대 SUV의 기준을 새롭게 제시할 것”이라며, “투싼이 제공하는 다채로운 라이프 공간을 많은 고객들이 경험해 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가 15일 디 올 뉴 투싼(The all-new TUCSON, 이하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었다. 세계 최초 공개 행사다. 사진은 투싼 월드 프리미어가 유튜브로 생중계되는 모습. (유튜브 화면 캡쳐)/그린포스트코리아
현대자동차가 15일 디 올 뉴 투싼(The all-new TUCSON, 이하 투싼)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 이벤트를 열었다. 세계 최초 공개 행사다. 사진은 투싼 월드 프리미어가 유튜브로 생중계되는 모습. (유튜브 화면 캡쳐)/그린포스트코리아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