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업인 의견 수렴하라”...해상풍력 일방적 추진 반대 목소리 거세
“어업인 의견 수렴하라”...해상풍력 일방적 추진 반대 목소리 거세
  • 이한 기자
  • 승인 2020.09.10 09: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상풍력 대책위원회 “어업인 배제한 채 추진”
추진 반대 서명운동, 수협 임직원도 서명 동참
해상풍력 대책위원회가 일방적 해상풍력사업 추진 반대 서명운동을 범국민 캠페인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린뉴딜 정책 등의 일환으로 해상풍력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어업인들이 적극적인 반대 의견을 내놓는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수협중앙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해상풍력 대책위원회가 일방적 해상풍력사업 추진 반대 서명운동을 범국민 캠페인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린뉴딜 정책 등의 일환으로 해상풍력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어업인들이 적극적인 반대 의견을 내놓는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수협중앙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해상풍력 대책위원회가 일방적 해상풍력사업 추진 반대 서명운동을 범국민 캠페인으로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그린뉴딜 정책 등의 일환으로 해상풍력에 관한 관심이 높아지는 가운데, 어업인들이 적극적인 반대 의견을 내놓는 것이어서 귀추가 주목된다.

10일 수협중앙회 등에 따르면, 전국 어업인들은 해상풍력사업 추진 등에 관해 “관련 사업으로 직접적인 피해를 입게 되는 어업인을 배제한 채 지자체·발전사업자들의 의견만 일방적으로 반영하는 방식으로 추진되고 있다”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위원회는 "일방적 해상풍력추진 과정의 병폐를 해소하고 어업피해 최소화와 어업인 권익보호를 위한 정책마련·시행을 촉구하기 위해 전국 어업인들은 해상풍력 대책위원회를 결성해 대응에 나선 상태"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서명운동 캠페인은 앞서 지난달 25일 개최된 ‘전국 해상풍력 대책회의’에서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해상풍력 사업에 반대하는 결의문 채택과 함께 전국민을 대상으로 하는 서명운동을 전개하기로 결정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수협 임직원들도 서명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수협중앙회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위생 지침을 적극 준수하는 가운데 수협중앙회 및 자회사 임원, 전남 관내 조합장, 수협은행 임직원 등이 릴레이로 서명운동 동참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이에 대해 수협중앙회 관계자는 “수협중앙회도 대책위의 의견에 동의하며, 해상풍력사업을 추진하더라도 어업인들의 요구가 충분히 반영되기를 바란다는 취지”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의 설명에 따르면, 대책위원회는 한국수산산업총연합회 산하 위원회다.

해상풍력 대책위원회는 범국민 캠페인을 통해 작성된 서명부를 국회와 정부 등에 전달해 해상풍력에 의해 삶의 터전을 잃고 있는 어업인을 위한 정책 마련을 호소해나갈 계획이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