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업계 최초 4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선정
SK건설, 업계 최초 4년 연속 동반성장지수 ‘최우수’ 선정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8 16: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이 동반성장위원회가 주관하는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SK건설이 동반성장위원회가 주관하는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SK건설은 동반성장위원회가 주관하는 ‘2019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8일 밝혔다.

SK건설은 2014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건설사 최초로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2016년부터 올해까지는 건설업계를 통틀어 유일하게 4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 이로써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처음 실시된 2011년 이후 9년 연속 건설업계 최고 등급을 유지했다.

동반성장지수 평가는 동반성장위원회의 동반성장 종합평가와 공정거래위원회의 공정거래 협약이행평가 결과를 각각 표준점수화한 후 50대 50 비율로 합산해 공표한다. 최우수와 우수, 양호, 보통, 미흡 등 5개 등급으로 구분된다.

평가 결과 공표대상 200개 기업 중 △최우수 등급 35개사 △우수 61개사 △양호 67개사 △보통 23개사 △미흡 7개사였다. 

최우수기업으로 선정된 곳은 향후 2년간 공정거래위원회의 직권조사가 면제되고 조달청 공공입찰 참가자격 사전심사(PQ) 가점도 부여된다. 또한 국세청 모범납세자 선정 우대 등 혜택이 주어진다.

SK건설은 그동안 비즈 파트너(Biz Partner)와 장기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동반성장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시행해왔다. 지난 2011년 동반성장 강화를 위해 우수 비즈 파트너 협의체인 행복날개협의회를 발족해 비즈파트너와 적극적인 소통 및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한편, SK건설은 비즈 파트너에게 무이자로 운영자금을 빌려주는 동반성장 대여금 규모를 400억원으로 늘리고 230억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도 운용 중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