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글로벌 스탠더드’ 수립
LG화학,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글로벌 스탠더드’ 수립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9.07 10: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월 ‘환경안전 강화대책’ 후속조치
전 세계 사업장 대상 내년까지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 목표
고위험공정·설비 긴급진단 완료…정밀진단 연내 완료 예정
LG화학이 전 세계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안전 기준을 재정립하고 관리체계를 대폭 강화한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G화학이 전 세계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안전 기준을 재정립하고 관리체계를 대폭 강화한다. (LG화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LG화학이 환경안전에 있어 LG화학만의 ‘글로벌 스탠더드’를 수립하고 전 세계 사업장으로 확대한다.

LG화학은 전 세계 모든 사업장을 대상으로 환경안전 기준을 재정립하고 관리체계를 대폭 강화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5월 LG화학은 인도 공장 가스누출 사고와 충남 서산 대산공장 촉매센터 화재 등 안전사고가 잇따르자 ‘환경안전 강화대책’을 발표했다. 이번 환경안전기준 재정립은 그 후속조치로 2021년까지 중대 환경안전사고 제로화를 목표로 한다. 이에 LG화학은 사내 환경안전 및 공정기술 전문가, 외부 전문기관으로 구성된 ‘M-Project’를 본격 가동 중이다.

LG화학은 전 세계 사업장에 적용될 LG화학만의 환경안전 ‘글로벌 스탠더드’를 세계 최고 수준으로 강화하고 현지 법규를 준수하는 차원을 넘어 글로벌 기준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먼저 국내 15개와 해외 22개 등 전 세계 37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고위험 공정 및 설비에 대해 우선적으로 긴급 진단을 완료하고 총 590건의 개선사항을 도출했다. 도출된 개선사항에 대한 즉각 조치를 위해 올해에만 총 810억원 규모의 환경안전 투자를 추가로 집행 중이다.

현재 외부 전문기관과 함께 진행 중인 정밀진단의 경우 전 세계 37개의 사업장 진단을 연내 모두 마칠 계획이다.

LG화학 신학철 부회장은 국내 사업장의 경우 직접 방문하고 해외 사업장은 화상 회의를 주관하는 등 국내외 전 사업장의 긴급 진단을 직접 챙길 만큼 M-Project를 최우선 순위에 두고 진두지휘 중이다.

이와 함께 M-Project를 통해 △환경안전 규정체계 재정립 △마더 팩토리(Mother Factory) 운영 △사고감지/예방체계 구축 등의 주요 실행과제를 내년까지 모두 완료할 계획이다.

우선 전 세계 37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한달 간 실시한 긴급안전진단과 연내 완료될 정밀안전진단 결과 등을 바탕으로 내년 말까지 전사 환경안전규정체계를 재정립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현재 기존의 규정체계 보완 및 기술지침 등을 제·개정 중이며 올해는 외부 전문업체와 협업해 설계, 운전노하우, 유지보수, 법규 등의 환경안전 분야에서 총 25건의 개정사항을 반영할 예정이다.

제품 및 공정상 최고기술수준의 사업장을 ‘마더팩토리(Mother Factory)’로 선정, 분야별 BP(Best Practice) 사례를 전 사업장으로 전파하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현재 대상 선정 및 운영 규정을 수립하고 있으며 내년 상반기 내 해당 제도를 본격 운영 할 계획이다.

빅데이터(Big Data)를 활용해 사고 징후를 사전에 예측할 수 있는 기술 개발에도 주력한다. 현재 여수 및 대산석유화학공장에 파일럿(Pilot) 설비를 구축해 해당 DX(Digital Transformation) 기술을 테스트 중이다. 내년에는 기술 적용이 가능한 사업장 및 단위공장들을 중심으로 확대 적용 할 방침이다.

LG화학은 올 하반기 내 환경안전예산 및 투자 관리의 주체를 각 사업본부에서 법인 환경안전 조직으로 변경한다. 전사 차원에서 환경안전 분야의 조직체계도 개선해 사고예방을 더욱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올해는 환경안전 분야에만 총 2352억원의 투자를 집행 중이다. 필요한 전문인력 확보와 국내외 환경안전 관련 조직 재정비에 집중해 모든 사업 활동에 환경안전이 최우선이라는 경영 방침이 전 조직에서 실천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