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긴장마까지...7월 온라인쇼핑 '13조' 역대 최대
코로나에 긴장마까지...7월 온라인쇼핑 '13조' 역대 최대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9.03 17: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으로 주문중인 한 소비자/그린포스트코리아
온라인으로 주문중인 한 소비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를 2.5단계로 강화되면서 7월 온라인 거래액이 역대 최대치를 달성했다. 특히, 식재료나 배달음식 등의 구매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온라인쇼핑 동향’을 보면, 7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2조9625억원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8% 증가했다. 2001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최대치다.

소매판매액에서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차지하는 비중은 26.6%로, 전년 동월(21.4%) 대비 5.2%포인트 늘었다.

상품군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거래액(4621억원) 증가율이 72.8%로 가장 높았고, 음식서비스(1조3780억원)가 66.3%로 뒤를 이었다. 김치나 가공식품 등이 포함된 음·식료품(1조5987억원)도 45.7% 증가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대면 쇼핑을 꺼리면서 신선식품이나 배달음식, 간편조리식, 건강보조식품을 온라인으로 주문하는 거래가 크게 늘었다.

생활필수품이나 집꾸미기 용품, 생활가전 등 생활용품(1조2201억원)도 전년 대비 48% 증가했다.

반면 외부활동 자제로 문화 및 레저서비스(630억원)는 67.8% 줄었고, 여행 및 교통서비스(7779억원)도 51.6% 감소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