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우즈벡 현지에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방역물품 전달
LX, 우즈벡 현지에 진단키트 등 코로나19 방역물품 전달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7 14: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우즈베키스탄 현지사무소에 자가진단키트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LX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우즈베키스탄 현지사무소에 자가진단키트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 (LX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해외사업 차질이 우려되는 우즈베키스탄 현지사무소에 자가진단키트와 방역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전달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물품세트 중 자가진단키트는 국내 바이오 업체인 길바이오(Gill-Bio)사가 무상으로 지원했다.

지난 2018년 160억원 규모의 ‘우즈베키스탄 국가지리정보시스템 구축사업’을 성공리에 마무리한 LX는 지난해부터 140억원 규모의 세계은행(WB)사업인 ‘우즈베키스탄 통합부동산등록시스템 구축사업’을 진행 중이다.

김택진 LX 공간정보본부장은 “공사는 사업의 성공을 위해 우즈벡 현지에 국외사무소를 설치하고 상주직원을 파견해 사업에 매진하고 있다”며 “이번 방역물품 지원을 통해 양국 정부 간 더욱 깊은 신뢰를 구축하고 코로나19 조기종식의 염원을 함께 나누었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