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3D 프린터 활용해 건설 현장에 ‘디지털 목업’ 적용
롯데건설, 3D 프린터 활용해 건설 현장에 ‘디지털 목업’ 적용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7 1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IM 모델링 화면(왼쪽)과 3D프린팅 기술로 디지털 목업을 적용한 원효로 '역세권 청년주택’ 이미지. (롯데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BIM 모델링 화면(왼쪽)과 3D프린팅 기술로 디지털 목업을 적용한 원효로 '역세권 청년주택’ 이미지. (롯데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롯데건설은 3D 프린터를 활용해 건설 현장에 ‘디지털 목업(Digital Mock-Up·실물 모형)’ 적용 연구를 수행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BIM(건설정보모델링) 데이터를 3차원의 실물 모형으로 출력하는 디지털 시각화를 통해 시공성 검토를 구현하고 제작 기간 단축 및 비용 원가절감이 용이해지는 기술이다.

기존 건설 산업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디지털 변환)은 3차원 설계 도면을 넘어 공사 계획 등 다양한 정보를 담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BIM가 이끌고 있었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는 3D프린팅 기술은 잉크 대신 플라스틱과 나일론, 금속 등의 재료를 사용해 정밀도를 높인 비정형의 모형까지 출력할 수 있다. 롯데건설은 BIM모델에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건설 프로젝트에 활용성을 높이고 고난도 시공 부위에 디지털 목업을 활용한다.

디지털 목업은 실제 제품 만들기 전 실물 크기나 축적을 적용해 제작한 모형을 뜻한다. 제품 생산현장에서 CAD와 CAM 등을 이용해 모델링 한 후 컴퓨터 출력장치 등을 통해 3차원적 분석을 한다. 이에 시제품 생산과 평가 절차를 줄여 제품 개발 기간, 비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롯데건설은 이를 통해 시공성과 품질, 안전 등에 다각적이고 직관적인 검토를 진행했다. 그 결과 기존에는 4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됐던 모형 제작 기간을 50% 이상 단축 시켰다. 또한 모형 제작 비용도 80% 절감할 수 있었다.

롯데건설 기술연구원 관계자는 “현장의 사전 시공성을 효율적으로 검토할 수 있도록 3D프린터를 도입해 디지털 목업을 비롯해 다양한 연구에 적용하고 있다”며 “시공난이도가 높은 현장에 디지털 시각화를 적용해서 효과적인 시공성 검토를 거쳐 롯데건설의 역량을 한 차원 높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