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부동산앱 ‘다방’과 주택매물정보 공유…최적 서비스 제공
LH, 부동산앱 ‘다방’과 주택매물정보 공유…최적 서비스 제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7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다방'과 주택매물정보를 공유해 수요자들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다방'과 주택매물정보를 공유해 수요자들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수요자들에게 최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부동산앱 ‘다방’과 주택매물정보 공유를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서비스는 지난 4월 체결한 ‘주택매물정보 상호 제공 업무협약’에 따른 것으로 향후 LH가 운영하는 주거복지포털 ‘마이홈’에 국내 최대 부동산정보 플랫폼 다방이 보유한 주택정보가 제공된다. 다방에서도 LH가 제공하는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마이홈에서는 민간의 전·월세·매물 정보 약 8만건을, 다방에서는 다양한 공공분양·공공임대 공고정보가 제공될 예정이다.

마이홈에서 민영주택 매물을 검색할 경우 사이트 접속 후 ‘입주가능 주택찾기’ 메뉴를 통해 지역별로 다양한 매물을 찾을 수 있다. 또한 다방에서 공공임대주택 정보를 확인하려면 매물검색 필터에서 ‘공공임대주택’을 선택하면 상세페이지가 활성화돼 간편하게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LH는 더욱 편리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마이홈 내에 지도 기반으로 주택매물 위치 등 상세정보를 새롭게 제공해 가독성 및 편의성을 높였다. 향후 △타 민간 플랫폼으로의 정보공유 확대 △네이버·카카오 포털과 연계한 간편 로그인 구현 △카카오 챗봇 등을 통한 간편 상담 서비스 구축 등 지속적으로 기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