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호우피해 지역 지적측량수수료 절반으로 낮춘다
LX, 호우피해 지역 지적측량수수료 절반으로 낮춘다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6 14: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용 주택의 피해복구엔 100% 감면
한국국토정보공사(LX) 관계자가 지적측량하는 모습. (LX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국토정보공사(LX) 관계자가 지적측량하는 모습. (LX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전국 호우피해 지역에 한해 지적측량수수료를 절반으로 낮춘다.

LX는 국토교통부와 함께 전국 호우피해 지역의 조속한 피해복구를 위해 국민 소유 피해토지에 대한 지적측량 신청 시 2년간 수수료를 50% 감면한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주거용 주택이 모두 소실돼 신축이 필요한 경우에는 100% 감면해 경제적 부담을 완화한다.

피해가구는 LX와 국토교통부, 행정안전부와의 협업을 통한 재난관리시스템의 피해정보 공유로 별도 구비서류 없이 지적측량수수료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한 피해가구는 시·군과 읍·면·동에서 발행한 피해 사실 확인서만 제출해도 감면신청이 가능하다.

LX와 국토부는 이번 조치로 피해 지역 국민들이 약 30억원 이상의 지적측량비용 감면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LX는 국토부와 협의해 2018년 포항지진피해 복구에 2억8000만원, 2019년 강원산불피해 복구에 9억2000만원의 수수료를 감면한 바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재난지역에 지금까지 12억6000만원을 감면 중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