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폰카로 읽는 생활환경 ②] 마스크는 당신 집에 가서 버려라
[폰카로 읽는 생활환경 ②] 마스크는 당신 집에 가서 버려라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24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대로 버리지는 못해도...최소한 함부로 버리지는 말아야

때로는 긴 글 보다 한 장의 사진이 더 많은 메시지를 담습니다. 과거 잡지기자로 일하던 시절에 그런 경험을 많이 했습니다. 포토그래퍼나 디자이너에게 어떤 느낌의 작업물을 원하는지 전달하려면 빽빽한 글을 채운 작업지시서보다 딱 한 장의 ‘시안’이나 ‘레퍼런스’가 훨씬 더 효과적이었습니다.

살면서 마주치는 여러 가지 환경 관련 이슈, 그리고 경제 관련 이슈가 있습니다. 먼 곳에 있는 뉴스 말고 우리가 아침저녁으로 마주하는 공간에서 눈으로 직접 볼 수 있는 것들 말입니다. 그런 풍경들을 사진으로 전하겠습니다.

성능 좋은 DSLR이 아닙니다. 그저 주머니에서 꺼내 바로 찍을 수 있는 폰카입니다. 간단하게 촬영한 사진이지만 그 이미지 이면에 담긴 환경적인 내용들, 또는 경제적인 내용을 자세히 전달하겠습니다. 그러니까, 사진으로 읽는 환경 또는 경제 뉴스입니다. 두 번째 사진은, 누군가 손을 씻거나 물을 마셔야 할 음수대 옆에 마스크가 버려진 모습입니다. [편집자 주]

공원 음수대에 버려진 마스크의 모습. 누군가 손을 씻거나 혹시 마실지도 모르는 수돗가 옆에 벗어놓은 마스크가 덩그러니 놓여 있다. 도대체 누가 이런 곳에 마스크를 버린걸까. 건망증에 잠시 두고간 것이라면 좋겠다. (이한 기자 2020.08.16)/그린포스트코리아
공원 음수대에 버려진 마스크의 모습. 누군가 손을 씻거나 혹시 마실지도 모르는 수돗가 옆에 벗어놓은 마스크가 덩그러니 놓여 있다. 도대체 누가 이런 곳에 마스크를 버린걸까. 건망증에 잠시 두고간 것이라면 좋겠다. (이한 기자 2020.08.1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지난 8월 16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공원 음수대 모습이다. 이 공원은 어린이놀이터와 함께 있다. 주택가 안쪽에 있고 운동기구도 설치되어 있어 인근 주민들이 나와 삼삼오오 벤치에 앉아 수다를 떨기도 하고, 운동도 하는 곳이다. 아이들도 뛰어 논다.

누군가 마실 수도 있고, 흙 묻은 손을 닦아야 할 수도 있는 수도꼭지 바로 옆에 마스크를 버려놓은 사람은 도대체 누구일까? 수돗가에 잠시 벗어놨다가 깜빡하고 그냥 가버린걸까? 그럴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누군가의 침방울 잔뜩 묻은 저 마스크가 수도꼭지옆에 방치된 것은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다.

서울시를 비롯한 여러 지자체에서 마스크 착용 의무화에 대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백신도 없고 치료제도 없는 코로나에 대한 유일한 솔루션이 마스크다. 제대로 쓰는 것도 중요하지만 꼼꼼하게 버리는 것도 중요하다. 이런 시국에 마스크를 아무데나 버리는 건 여기저기 아무렇게나 침을 뱉고 다니는 행위만큼이나 더럽고 무책임한 일이다. 더럽고 무책임한 인간이 되지 말자.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