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빈집 문제…LH, ‘빈집 이음’ 사업으로 해결
늘어나는 빈집 문제…LH, ‘빈집 이음’ 사업으로 해결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4 09: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24일부터 한 달간 6개 지자체 대상 100호 내외 매입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구도심 쇠퇴에 따른 슬럼화 해소와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LH 빈집 이-음(Empty-HoMe) 사업’을 통하여 빈집을 매입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구도심 쇠퇴에 따른 슬럼화 해소와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LH 빈집 이-음(Empty-HoMe) 사업’을 통하여 빈집을 매입한다. (LH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LH 빈집 이-음(Empty-HoMe) 사업’을 통해 빈집을 매입한다고 24일 밝혔다. 낙후된 구도심 쇠퇴에 따른 슬럼화 해소와 소규모 정비사업을 활성화하기 위함이다.

LH 빈집 이-음(Empty-HoMe) 사업은 빈집 누증에 따른 사회적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LH가 빈집을 매입·비축하고 향후 해당지역 도시재생 사업 등과 연계하여 도심 주거환경 개선과 공동체 활성화를 촉진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8년 부산과 2019년 인천에서 시범사업을 추진한 데 이어 올해는 빈집 실태조사가 완료된 6개 지자체(인천·부산·대전·광주·전주·진주)를 대상으로 100호 내외의 빈집매입 사업을 시행한다.

매입대상은 공고일 현재 개인 또는 법인 명의로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 제2조에 따른 빈집 및 그 부속토지다. 대지면적 100㎡ 이상 또는 건축 연면적 60㎡ 이상의 빈집(단독주택 위주)이며 2개 이상 연접한 빈집을 동시에 신청하거나 빈집과 연접한 주택·나대지를 동시에 신청하는 경우 우선 매입한다.

매입대상 여부는 관련 법령에 따라 지자체에서 시행한 빈집 실태조사 현황으로 1차 판정한다. 실태조사 현황에 포함되지 않았더라도 빈집 증명서류 등을 제출하면 LH에서 적격 여부를 추가로 판단할 예정이다.

매입가격은 LH가 선정한 2인의 감정평가업자 평가액을 산술평균한 금액 내에서 LH와 매각신청인이 협의해 결정한다. 매입 대상에 선정된 빈집은 반드시 지적 경계측량 후 그 결과를 제출해야 한다.

매입한 빈집 중 상태가 양호한 경우 LH 정비사업 시행 전까지 보건복지부와 연계한 ‘아동친화복합공간’ 또는 지자체 등과 연계한 ‘경제활동 거점공간(창업공간)’으로 리모델링해 지역에 제공하고 활용할 수 없는 빈집은 주택가 내 마을공유 주차장 등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매입신청은 8월 24일부터 9월 23일까지 한 달간이며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우편 접수로만 받는다. 접수 이후 현장조사와 사업 활용성·입지여건 등의 심사를 거쳐 매입대상 빈집을 선정해 올해 연말에 계약체결 및 대금지급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LH는 향후 2030년까지 10년간 5000호의 빈집 매입·비축을 위해 총 1조50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지역사회 문제 해결을 지원하는 등 공적 역할을 강화하고 도시재생사업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LH 홈페이지 공지사항 내 ‘2020년 LH 빈집 이-음 사업 매입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