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월군, 광화문 집회 참석자 등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영월군, 광화문 집회 참석자 등 코로나19 진단검사 행정명령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0 17: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월군이 사랑제일교회 관련 예배 및 서울역, 광화문 집회 참석자 등을 대상으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영월군청 제공)/그린포스으코리아
영월군이 사랑제일교회 관련 예배 및 서울역, 광화문 집회 참석자 등을 대상으로 진단검사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영월군청 제공)/그린포스으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영월군이 수도권 코로나19 집단감염 상황이 심각해짐에 따라 사랑제일교회 관련 예배 및 서울역, 광화문 집회 참석자 등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 이행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20일 영월군에 따르면 이번 진단검사 대상은 지난 1일 이후 사랑제일교회 관련 예배 및 소모임 등에 참석하거나 8월 8일과 15일 서울역 및 광화문 일대 집회에 참석, 방문한 영월군민이다.

이들 중 아직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지 않은 영월군민은 8월 23일까지 영월군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해 검사를 거부하거나 기피할 경우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제81조에 따라 2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고 명령위반으로 감염병 전파 시 검사비·치료비·방역비용 등 발생하는 모든 비용에 대해 구상청구 될 수 있다.

영월군 관계자는 “수도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방역에 중대 고비점을 맞았다”며 “그동안 지역감염 없는 영월은 모두 군민들의 협조로 이룩한 것인 만큼 이번 위기 상황에도 집단감염 예방을 위해 군민들의 자발적인 협조가 절실하다”고 밝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