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표지 무단사용 꼼짝마’…환경산업기술원, 시장감시단 운영
‘환경표지 무단사용 꼼짝마’…환경산업기술원, 시장감시단 운영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19 08: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표지를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환경성을 부당하게 주장하는 제품에 대해 집중 감시활동을 시작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환경표지를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환경성을 부당하게 주장하는 제품에 대해 집중 감시활동을 시작한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하 환경산업기술원)은 온·오프라인 유통매장을 대상으로 환경표지를 무단으로 사용하거나 환경성을 부당하게 주장하는 제품에 대해 집중 감시활동을 시작한다고 18일 밝혔다.

환경표지제도는 같은 용도의 다른 제품에 비해 ‘제품의 환경성’을 개선한 제품을 대상으로 로고(환경표지)를 표시하도록 해 친환경 제품임을 정부가 인증하는 제도다. 

이를 위해 환경산업기술원은 8월 초 3차 추경예산을 반영해 소비자단체, 유통업계와 협력하여 시장감시를 위한 체계를 구축했다.

먼저 녹색소비자연대 등과 협력해 일반 시민 130명으로 시장감시단을 구성했다. 이는 지난 5월 30명으로 발족한 시장감시단을 코로나19로 고용 위기에 처한 청년층까지 포함해 확대한 것이다. 

또한 네이버쇼핑, 쿠팡 등 소비자들이 자주 찾는 온라인 쇼핑몰에서 친환경을 주장하는 제품들을 조사할 수 있도록 한국온라인쇼핑협회와 주요 쇼핑몰 업체도 협력한다.

이번에 조사할 제품은 어린이용품과 위생제품 등 건강과 안전에 밀접하고 생활에 자주 쓰이는 제품이 중심이다. 조사 결과 위반 사항이 발견되면 행정조치하고 경미한 위반은 기업이 자발적으로 시정할 수 있도록 유도할 예정이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앞으로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친환경 제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특히 청년들에게는 감시단 활동이 코로나19로 인한 고용 위기를 극복하는데 작은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