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소비심리 활성화 위한 캠페인 열어...6번 외식하면 1만원 지급
정부, 소비심리 활성화 위한 캠페인 열어...6번 외식하면 1만원 지급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8.14 0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위축된 소비심리를 활성화 시키기 위해 '외식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한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는 금요일 저녁부터 일요일까지 5번 외식하면 6번째에는 1만원을 환급해주는 캠페인인 '외식활성화 캠페인'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문재인 정부가 3차 추가경졍예산안에 편성한 국민 외식 비용 지원금 330억원이 여기에 사용된다. 이번 캠페인은 롯데카드 외 8개 카드사(KB국민, NH농협, 비씨, 삼성, 신한, 우리, 하나, 현대카드)가 참여한다.  

오는 14일부터 시작하는 이 캠페인은 금요일 오후 4시부터 일요일 자정까지 외식업소를 5회 이용하고 회당 2만원 이상 카드 결제하면 여섯번째 외식 결제시 캐시백 또는 청구할인으로 1만원을 환급해주는 방식이다. 행사 기간은 오는 11월 29일까지다.

앞서 카드사의 개인회원이면 사전 응모를 통해 캠페인에 참여할 수 있다. 각 카드사는 13일부터 문자메시지 등을 통해 행사 응모를 안내한다. 카드사별로 1일 최대 2회, 동일 업소는 1일 1회까지 가능하며 유흥업소는 제외된다.

배달 외식도 실적으로 인정하되 배달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때는 배달원을 통한 현장 결제를 해야 한다.

업계 관계자는 그린포스트코리아와의 통화에서 "소비위축이 경기침체로까지 이어지자 소비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앞서 캠페인 처럼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이는 것으로 보여진다. 마트 쿠폰북 같은 경우도 위와같은 의미에서 제공했던 캠페인"이라며 "국내 경제 활성화를위해 정부 뿐만 아니라 기업들도 움직여야 한다. 상생해야 국민들의 삶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