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없는 날 'D-1'...배송 가능한 업체는?
택배없는 날 'D-1'...배송 가능한 업체는?
  • 최빛나 기자
  • 승인 2020.08.13 09: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 분류 현장/그린포스트코리아 자료사진
택배 분류 현장/그린포스트코리아 자료사진

[그린포스트코리아 최빛나 기자] 한진택배, 롯데글로벌로지스 등 국내 대형 택배업계가 내일(14일)을 택배 없는 날로 정해 놓고 휴무하기로 했다. 하지만 쿠팡, 로켓배송 , 마켓컬리 등의 직고용 인력이 담당하는 배송의 경우는 운영된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CJ대한통운과 롯데글로벌로지스, 한진 등 대형 택배사들은 14일 부터 16일까지 휴무하고 17일 부터 배송서비스를 시작한다. 17일은 임시공휴일로 지정했지만 전자상거래 업체들의 상황과 업무 공백 기간이 장기화 될 시 소비자 불편과 혼란 등을 고려해 정상 근무키로 했다. 

우정사업본부도 이 휴무에 동참했다. 이에 냉장, 냉동, 신선식품은 접수를 받지 않고 기타 소포우편물도 배달이 지연 될 수 있음을 안내할 예정에 있다. 

택배사를 이용하는 오픈마켓 등 온라인쇼핑몰도 택배 없는 날과 임시공휴일 관련해 판매자들에게 미리 공지할 것을 안내하고 있다. 11번가는 14∼17일을 휴일로 간주해 이 기간 발송일을 준수하지 않거나 24시간 내 문의에 응대하지 않는 판매자에게 평점 산정 때 불이익을 주는 페널티 부과를 중지하고 배송지연 보상제 산정일에서도 제외하기로 했다.

편의점 택배도 일부 중단된다. CJ대한통운에 위탁하고 있는 GS25의 경우 신선식품과 시급성 물품 택배 접수를 중단한 상태다. 다만 편의점 점포 간 택배 서비스는 14일에도 정상 운영된다. 점포 간 택배 서비스는 근처 편의점에서 접수한 택배를 배송 지정한 다른 편의점에서 찾아가는 것으로, 택배사가 아닌 편의점 자체 물류서비스를 이용한다.

CU는 14일 자체 물류 시스템인 BGF로지스를 통해 5kg 미만 소형 택배에 한해 점포 간 택배 서비스를 운영한다. 배송기간은 최소 2일 이상이다. GS25도 자체 배송 차량을 이용해 점포 간 배송하는 반값 택배를 정상 운영한다.

자체 배송망을 갖춘 쿠팡의 '로켓배송'과 SSG닷컴의 '쓱배송', 마켓컬리의 '샛별배송' 등은 평소와 다름없이 이뤄진다.

업계 관계자는 그린포스트코리아와의 통화에서 "택배업계의 단체 휴무가 국내에서 발생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하지만 노동자들이 권리를 가지고 단체로 휴무를 하는 일 자체를 기업에서 행한 것에 대해서는 환호할 일"이라며 "비록 이번 휴무가 직고용시스템과, 운영업체 시스템의 문제로 갈리긴 했지만 앞으로 더 나아질 상황으로 바뀌길 바란다. 소비자들도 조금 기다려 줘 보자. 더 나아질 택배시장을 위해.."라고 말했다. 

vitnana2@gmail.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