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 사용 실태 분석“...에너지공단, ‘2020년 건물 에너지관리 지원사업’ 접수
”에너지 사용 실태 분석“...에너지공단, ‘2020년 건물 에너지관리 지원사업’ 접수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12 15: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제2차 녹색건축물 기본계획 일환
온라인 플랫폼으로 건물 에너지 사용실태 분석
한국에너지공단이 학교와 병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에너지 효율관리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2020년 건물 에너지관리 지원사업’ 접수를 받는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에너지공단이 학교와 병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에너지 효율관리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2020년 건물 에너지관리 지원사업’ 접수를 받는다. (한국에너지공단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에너지공단이 학교와 병원을 대상으로 온라인 에너지 효율관리 서비스를 무상으로 제공하는 ‘2020년 건물 에너지관리 지원사업’ 접수를 받는다.

이 사업은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제2차 녹색건축물 기본계획의 일환으로, 기존에 많은 투자비가 소요되던 에너지 관련 센서, 계측기 등의 장비나 분석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손쉽게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건물의 에너지 사용 실태 및 분석 결과를 받아볼 수 있다는 이점이 있다.

고지서에 기재된 전기, 가스, 지역난방 등 건물에너지 관련 데이터를 한국에너지공단 시스템에 입력하면 건물의 에너지효율 수준 분석결과와 효율 개선방안 등을 제공받을 수 있다. 연면적이나 근무자수, 학생수, 가동병상 등 운영 변수에 따른 예상사용량과 실제 에너지사용량을 비교, 분석하는 방식이다.

신청건물 중 스마트계량기를 사용하는 건물은 실시간 전력사용량 예측 및 분석 서비스도 신청할 수 있고, 에너지진단을 의무적으로 받아야 하는 건물이 아닌 경우에는 정밀진단 지원 대상 건물로도 추천된다.

지난 2019년 의료시설을 대상으로 처음 시작한 이 사업은 올해, 교육시설까지 대상을 확대하고, 단계적으로 건축물 유형별 효율지표를 개발해 업무·숙박·판매시설까지 그 범위를 넓혀갈 계획이다. 2020년 지원대상은 의료시설(종합·요양·일반병원), 교육시설(초·중·고·대학교)이다.

정부에서는 건물부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제로에너지건축 의무화 등 신축 건물 효율화 정책과 함께 기존 건물의 효율 개선 활성화 방안을 마련하는데 박차를 가하고 있으며, 이 사업이 기존 건물의 에너지효율 향상 기반 구축 및 건물에너지 서비스 시장을 활성화시키는데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심창호 한국에너지공단 수요관리이사는 “이번 사업은 데이터 기반 공공서비스와 기존건물의 에너지 효율개선 활동을 촉진한다는 점에서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의 접점에 있는 사업”이라고 강조하면서, “많은 건물이 참여해 무상으로 제공되는 에너지 분석 서비스를 경험하고, 정부에서 추진하는 건물에너지 효율관리와 성능개선 사업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