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살 담아 드립니다”...동서발전, 태양광 수확 농작물로 취약계층 지원
“햇살 담아 드립니다”...동서발전, 태양광 수확 농작물로 취약계층 지원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12 11: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과제 실증단지에서 첫 수확한 보리쌀 150kg 전달
한국동서발전은 11일 ‘슬기로운 집콕생활’ 나눔 전달식을 열고 울산 중구지역 취약계층에 보리쌀 150kg과 셀프 콩나물 키우기 키트 70개를 비대면으로 전달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국동서발전은 11일 ‘슬기로운 집콕생활’ 나눔 전달식을 열고 울산 중구지역 취약계층에 보리쌀 150kg과 셀프 콩나물 키우기 키트 70개를 비대면으로 전달했다. (한국동서발전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한국동서발전이 영남대학교와 공동으로 추진하는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 실증단지에서 첫 수확한 농작물로 지역 취약계층을 지원한다.

동서발전은 11일 ‘슬기로운 집콕생활’ 나눔 전달식을 열고 울산 중구지역 취약계층에 보리쌀 150kg과 셀프 콩나물 키우기 키트 70개를 비대면으로 전달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시대 취약계층의 우울감 해소를 위한 나눔 문화활동의 일환으로 마련됐으며, 콩나물 키트와 직원들이 직접 포장한 보리쌀(1가구 보리쌀 2㎏)을 가방에 담아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전달했다.

행사에 쓰인 보리쌀은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의 실증단지에서 생산되었다. 동서발전에 따르면, 실증단지는 기존 영농형 태양광 대비 농업 생산성을 5%p 이상 개선하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하는 곳이다. 지난해 11월 보리씨를 파종해 지난 6월 보리쌀을 처음으로 수확했다.

동서발전은 지난 2월 영남대학교와 태양광 발전분야 연구개발 협약을 체결하고 학교 부지 내에 영농형 태양광 발전 실증 설비(50kW급)를 준공했다. 이를 통해 농작물의 생산량, 수확물 품질, 안전성 및 경제성 등을 평가해 차세대 영농형 태양광 보급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구개발 실증단지에서 생산되는 전력(50kW규모) 수익을 영남대 학생 장학금으로 활용하고 있다.

현재 실증단지에 2차 실증작물(대파)을 재배해 연구개발 성과를 검증하고 있으며, 향후 작물 수확 시점에 생산한 농작물을 활용해 지역지원 사회공헌활동을 추가로 시행할 계획이다.

동서발전 관계자는 “기존 연구개발이 기업의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데 초점을 맞췄다면, 이번 친영농형 태양광 연구과제는 이와 더불어 생산한 농작물과 전력을 지역사회와 함께 나눈다는데 의미가 있다”라며, “향후에도 연구개발 성과물을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서발전은 침체된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난 5월부터 지역 소상공인 대상 물품을 구입하고 있고, 지역아동복지시설 아동에게 힘과 용기를 심어주기 위한 문구류 및 식사상품권 전달 등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