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지적재조사 측량추진단 출범…‘펀치볼 지역’ 지적재조사 박차
LX, 지적재조사 측량추진단 출범…‘펀치볼 지역’ 지적재조사 박차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07 16: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펀치볼 지역 지적재조사 측량추진단 발대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펀치볼 지역 지적재조사 측량추진단 발대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국토정보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국토교통부와 한국국토정보공사(LX)가 양구군과 추진 중인 펀치볼(Punch Bowl) 지역 지적재조사 측량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LX는 양구군 해안면복지관에서 국토부와 양구군, 유관기관 등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펀치볼 지역 지적재조사 측량추진단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앞서 LX는 강원도 양구군 해안면 소재 6개리 1만2345필지를 대상으로 경작민들의 토지재산권 분쟁을 해결하기 위해 내년까지 단계적으로 지적재조사를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곳은 한국전쟁 시 아군수복 접경지역으로 정부가 1956년과 1972년 정책이주를 진행해 재건촌을 만들었으나 국내법의 한계로 이주민들은 장기간 토지소유권 없이 경작만 해왔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인 없는 땅으로 남은 이 일대 3429필지는 경작권 권리관계 불분명해 국유지 임차인과 무주지 경작자 간 갈등 등 다양한 문제점을 안고 있었다. 

이번 사업으로 70년 간 주민 숙원이었던 경작지 집단민원을 지적재조사측량을 통해 해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됐다.

최규성 LX사장 직무대행은 “지역주민의 묵은 갈등이 지적재조사사업을 통해 조속히 해결되길 기원한다”며 “정부와 유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이번 사업이 조기에 완료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구군 해안면 일대는 산 정상에서 본 마을 모양이 마치 화채 그릇처럼 생겨 펀치볼(Punch Bowl) 마을로 더 잘 알려진 곳이다. 지적재조사는 일제 강점기에 낙후된 장비와 기술로 제작한 종이 지적도를 실제 경계에 맞춰 새롭게 측량해 디지털로 구축하는 국가사업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