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게 읽어주는 환경뉴스 ㉒] 너무 더운데, 마스크 계속 써야되나요?
[아이에게 읽어주는 환경뉴스 ㉒] 너무 더운데, 마스크 계속 써야되나요?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08 08: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 아이 눈높이 맞춰 설명하기

환경이 중요하다고 다들 생각은 하는데, 막상 실천이 어렵다는 사람이 많습니다. 중요한 가치라고 인식은 하지만 구체적으로 ‘왜 그런지’ ‘이 행동이 어떤 영향이 있는지’ 설명하려면 어렵기도 하죠.

여러분의 아이가 환경 문제에 대해 물어보면 어떻게 대답하십니까? 그저 “쓰레기 아무데나 버리는 건 나빠”라고만 얘기 하시나요? 그러지 말고, 아이에게 기후 변화와 환경 이슈에 관한 뉴스를 읽어주세요. 그린포스트가 매주 토요일 아침에 시간 맞춰 업로드 해드립니다. 그대로 읽어주기만 하면 됩니다. [편집자 주]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마스크 착용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픽사베이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밖에 나갈 때 마스크를 쓰고 다닌지 정말 오래됐어요. 봄부터 밖에 나갈때는 마스크를 썼는데 벌써 여름이 됐잖아요. 그동안 여러분도 마스크 많이 쓰고 다녔죠? 오늘도 썼나요?

비가 많이 내렸고 날씨도 덥죠. 마스크를 쓰고 있으면 땀이 나거나 답답해요. 그래서 많이 힘들죠. 조금만 뛰어도 숨이 차고 얼굴을 가리고 있으니까 불편하기도 하고요. 코로나19에 걸리지 않으려면 마스크를 잘 써야 한다는 말 들어봤죠? 그런데 요즘은 너무 더워서 마스크 쓰기가 힘들거예요. 하지만 그래도 밖에 나갈 때는 마스크를 꼭 써야 해요.

백신이나 치료제라는 얘기 들어본 적 있나요? 아플 때 먹거나 주사로 맞는 ‘약’ 얘기에요. 백신은 코로나19에 걸리지 않게 해주는 약이고, 치료제는 코로나19에 걸렸을 때 병을 치료해주는 약이죠. 병원에서 예방주사 맞아본 적 있나요? 몸이 아파서 약을 먹은 적도 있죠? 예방주사가 백신이고 아플 때 먹은 약이 치료제에요.

코로나19는 백신도 없고 치료제도 없어요. 그 병이 세상에 나타난지 얼마 안되서, 전문가들이 아직 약을 개발하지 못했거든요. 전 세계 과학자와 의사들이 열심히 약을 만들고 있는데 아직은 시간이 좀 걸린대요. 그래서 코로나19에 걸리지 않게 평소에 예방 하는게 가장 중요해요.

읽어주는 환경뉴스 18번 기사 기억나세요? 기억나지 않으면 그 기사를 먼저 검색해보세요. 코로나19 같은 병은 ‘바이러스’ 때문에 생겨요. 바이러스는 눈에 안 보입니다. 아주 작은 세균들이거든요. 얼마나 작냐면, 사람 머리카락 굵기보다 훨씬 작아요. 어떤 것들은 머리카락 굵기의 100분의 1 정도밖에 안 되거든요.

100분의 1이라는 건, 100개가 모여야 그 만큼이 된다는 얘기에요. 여러분 머리카락을 한번 보세요. 실처럼 정말 가늘죠? 바이러스 100개가 모여야 머리카락 하나 굵기라면 바이러스는 도대체 얼마나 작은걸까요.

이렇게 작은 바이러스가 죽지 않고 내 몸속에 들어와서 활동을 시작하면 병이 생깁니다. 재채기를 하거나 말할때 침방울이 다른 사람에게 튀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때 바이러스가 옮겨가요. 그걸 막아주는게 바로 마스크입니다. 정말 중요하겠죠? 그래서 마스크는 꼭 써야돼요.

식당이나 가게에서 마스크를 안 쓴 사람들을 여러분도 많이 봤죠? 밥을 먹거나 뭔가를 마실때는 어쩔 수 없이 마스크를 내려야하지만 그런 경우가 아니라면 계속 쓰고 있는 게 좋아요. 정부에서도 이틀 전에, 카페나 커피전문점에서도 먹을 때만 빼고 계속 마스크를 쓰고 있으라고 발표했답니다.

여러분도 땀이 나고 더워도 마스크는 꼭 쓰세요. 여름에 쓸 수 있도록 가볍고 얇은 마스크도 있으니까 그런 마스크를 쓰는 것도 괜찮아요. 두꺼운 마스크와 얇은 마스크가 집에 얼마나 있는지, 놀러 나갈때는 어떤 마스크를 어떻게 써야하는지 가족들이랑 얘기해보세요. 다른 가족이 마스크를 안 쓰고 나가거나, 다른 사람 있는 곳에서 마스크를 내리고 있으면 그러지 말라고 꼭 얘기도 해주세요. 그래야 우리 모두 건강할 수 있답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종욱 당신이 그립습니다 2020-08-08 11:04:17
    이종욱 WHO 사무총장님, 모두의 부정적인 생각에도 진정으로 전세계의 보건을 위해 헌신하신 당신을 잊지않겠습니다 마스크 끼고 다니는 사람들을 보니 이종욱 사무총장님, 당신이 생각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