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인천 송도에 10만리터 규모 제 3공장 착공한다
셀트리온, 인천 송도에 10만리터 규모 제 3공장 착공한다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8.05 17: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바이오 생산허브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셀트리온 공장
인천광역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셀트리온과 바이오헬스 혁신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인천광역시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셀트리온이 2023년 인천 송도에 제3공장을 착공한다. 셀트리온은 이미 송도에 10만ℓ 규모의 1공장과 9만ℓ 규모의 2공장을 가동중으로, 20만ℓ 의 제 3공장이 건립되면 연간 생산능력은 배 이상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인천광역시는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서 셀트리온과 바이오헬스 혁신 클러스터 조성을 통해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 허브’로 구축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셀트리온이 지난해 5월 발표한 ‘비젼 2030’을 인천시와 함께 현실화하기 위한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서정진 회장이 발표한 셀트리온 그룹의 ‘비젼 2030’은 2030년까지 약 40조원을 투자해 11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글로벌 헬스케어 유통망을 구축해 한국을 세계 바이오·케미컬 의약품 산업의 중심지로 성장시킨다는 중장기 계획이다.

이를 위해 셀트리온은 총 40조원 중 25조원을 인천의 송도를 거점으로 바이오의약품 분야에 투자할 계획이다. 직접 고용 1만 명과 간접고용 10만 명에 달하는 창출 예상 일자리의 대부분이 인천에서 발생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와 같은 셀트리온의 투자계획과 인천시의 비젼을 담은 업무협약서에는 △기업·연구소 유치 및 집적화를 통한 셀트리온 타운 조성에 관한 사항 △펀드 조성, 벤처플라자 건립, 바이오 원부자재 국산화 지원 등에 관한 사항 △바이오공정 인력양성센터 유치 지원, 운영 및 활성화에 관한 사항 등을 주요내용으로 담았다. 이외에도 양 기관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사안에 대해서는 별도의 구체적인 협약 또는 협력방안을 마련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우리시는 셀트리온과 바이오 원부자재 중 세정제, 유리동관, 바이옥스 수산화나트륨의 국산화 일정에 차질 없이 진행 중에 있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인천시와 셀트리온 간의 더욱더 굳건한 업무협조 체계를 구축해 인천을 글로벌 바이오 생산허브로 구축하고자 하는 비젼이 현실이 되기까지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진 회장은 “셀트리온은 2002년 설립후 인천 송도를 기반으로 글로벌 바이오 선도 기업으로 성장했다”면서 “노하우 공유 등을 통해 바이오 클러스터가 성공적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송도국제도시 4·5공구 92만㎡에 조성된 바이오 클러스터를 매립 완료 단계인 송도 11공구로 연결해 총 200만㎡ 규모의 세계 최대 바이오클러스터를 2030년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