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랩스, 반지형 웨어러블 심장 모니터링 기기 세계 최초 출시
스카이랩스, 반지형 웨어러블 심장 모니터링 기기 세계 최초 출시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8.05 14: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5g 반지형 심장 모니터링 기기, 심전도 측정 및 심방세동 환자 불규칙 맥박 연속 모니터링 가능

국내 식약처 인증 획득...대형병원 구매 및 협업 문의 이어져
스카이랩스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가 세계 최초로 반지형 웨어러블 심장 모니터링 의료기기 ‘카트-원(CART-Ⅰ)’을 선보였다. (스카이랩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헬스케어 스타트업 스카이랩스가 세계 최초로 반지형 웨어러블 심장 모니터링 의료기기 ‘카트-원(CART-Ⅰ)’을 선보였다. 

스카이랩스(대표 이병환)는 반지형 심장 모니터링 의료기기 ‘카트-원(CART-Ⅰ, Cardio Tracker)’을 출시한다고 5일 밝혔다.

스카이랩스의 의료용 웨어러블 디바이스 카트-원은 광학센서를 사용해 심방세동 환자의 불규칙한 맥박을 측정하는 기기로, 손가락에 착용하고 있기만 해도 자동으로 365일 24시간 연속 측정이 가능하다. 

임상 연구 결과 카트-원의 심방세동 탐지 정확도는 99%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의료기기로써 신뢰도가 입증됐다. 심전도 측정도 가능해 원할 때마다 반지에 손가락을 터치하는 방식으로 측정할 수 있다.

심장질환은 진단이 어려워 환자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지속 모니터링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 기존 심전도 기기 대부분은 장비가 크고 복잡하며 데이터 분석을 위한 진단자가 필요해 내원이 요구됐다. 기존 기기는 홀터심전도와 패치형 모두 무겁거나 잘 떨어져 착용 기간은 24시간에서 최대 2주 정도로 짧았다.

스카이랩스가 선보인 카트-원의 무게는 최소 3.75g에서 최대 4.79g으로 매우 가볍고, 사이즈는 8종이다. 폭 9mm의 심플하고 세련된 블랙 컬러 디자인으로 센서 부분은 광택을 달리했다. 또한, IP58 등급의 강력한 방진∙방수 성능을 갖춰 일상생활에도 문제없이 착용할 수 있다. 자기유도방식의 무선 충전 방식으로 완충까지 약 2시간이 걸린다. 1회 충전으로 48시간 이상 사용 가능하다. 카트-원 제조는 전량 국내에서 이뤄지며, 가격은 약 40만 원 선이다.

스카이랩스 관계자는 “카트-원으로 측정된 사용자 데이터는 카트-앱(CART-App)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해 빠르게 환자 상태를 진단할 수 있다”며 “스카이랩스는 클라우드 서버에 축적된 데이터는 이미 지나간 시간을 포함하여 원하는 기간 내 기록을 추적해서 분석할 수 있어 장기 데이터 분석을 바탕으로 심장질환 조기 진단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스카이랩스의 이병환 대표는 “그동안 다양한 종류의 웨어러블 심전도 기기가 출시되었지만 장기간 연속 측정이 가능한 반지형 기기는 카트-원이 세계 최초로, 착용의 불편함을 최소화해 데이터 수집의 편의성을 높였다”며, “코로나19로 인해 중요성이 높아진 비대면 진료에 카트-원이 원격 모니터링 의료기기로써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스카이랩스는 지난 5월 국내 식품의약안전처로부터 카트-원의 의료기기 허가를 획득했으며, 8월에는 유럽CE(유럽통합 안전 인증) 인증 획득 예정이다. 국내 현행 의료법상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측정한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사가 환자에게 내원 안내가 허용됨에 따라, 원격 의료가 가능한 해외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카트-원 출시와 함께 대형 병원에서 선주문과 협업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또한 하드웨어 변경 없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만으로 새로운 질병 모니터링 기능을 추가할 수 있어 향후 부정맥 외 고혈압, 심부전과 같은 심장질환 및 코로나 바이러스를 포함한 호흡기질환 등 다른 질병관리 기기로 기능을 확장할 계획이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