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카드, 장마철 호우피해 고객에 우산 씌워준다 ‘긴급금융지원’ 실시
하나카드, 장마철 호우피해 고객에 우산 씌워준다 ‘긴급금융지원’ 실시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8.05 1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나은행 1Q+시리즈카드 (하나카드 홈페이지 갈무리)/그린포스트코리아
하나카드가 장마철 집중호우 피해고객에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하나카드 홈페이지 갈무리)/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하나카드가 장마철 집중호우로 피해 고객에 긴급 금융지원을 실시한다.

5일 하나카드는 손님케어센터를 통해 이날부터 오는 9월 30일까지 금융지원신청을 받는다고 밝혔다. 고객이 신청한 달부터 최대 6개월까지 신용카드의 이용금액(일시불, 할부, 카드론, 현금서비스)이 청구 유예되고 연체중인 경우에도 최대 6개월 동안 채권추심을 중단하고 분할상환할 수 있다.

또 청구 유예기간 동안 할부이자 및 카드대출이자는 청구되지 않으며, 9월 30일까지 신규로 신청한 장기카드대출(카드론)과 단기카드대출(현금서비스) 이자도 30% 인하된다.

하나카드 긴급 금융서비스 지원과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공지사항에서 확인 가능하며, 지원 받을 고객은 해당 지역 행정관청이 발급하는 ‘피해사실 확인서’를 발급받아 하나카드 손님케어센터에 문의하면된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