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막아야”
그린피스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막아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0.08.04 1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전 서면의견 공모 마감
그린피스 “이르면 오늘 가을 오염수 해양방류 확정 계획”
“방류 계획 하루빨리 철회하고 오염수 장기보관 방법 마련해야”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그린피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그린피스가 일본 정부를 향해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고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 3월 후쿠시마 1원전 오염수를 30년에 걸쳐 바다에 흘려보내는 구상을 담은 초안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7월 31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 전 서면 의견 공모를 마감했다. 의견 공모는 일본 정부가 주요 정책을 결정할 때 자국 국민을 대상으로 의견을 받는 공식 절차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이 결과를 바탕으로 빠르면 오는 가을 오염수 해양 방류를 확정한다는 것이 일본 정부의 계획이다.

그린피스 장마리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회원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일본 정부에 강력한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반대 의사를 전하기 위해, 그린피스 일본사무소는 오염수 방류 계획에 반대하는 한국 국민의 서명을 모아 일본 정부 공식 사이트를 통해 일본 정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 7월 30일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원전 오염수 방류 계획 철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한 바 있다. 퍼포먼스 종료 후에는 시민 8만여명의 서명과 오염수 방류 철회를 촉구하는 서한을 일본 대사 측에 전달했다.

그린피스는 “일본 정부와 도쿄전력은 120만 톤에 달하는 오염수를 ‘처리’했다고 주장하며, 이 오염수를 방류하더라도 주변 환경으로 배출되는 방사성 물질은 삼중수소뿐으로 아무런 해가 없다고 반복적으로 주장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전문가들은 여전히 오염수에 스트론튬-90을 비롯해 인체와 생물에 치명적인 많은 방사성 핵종이 함께 배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120만 톤의 오염수는 앞으로 수 세기 동안 배출될 양의 일부일 뿐”이라고 주장했다.

그린피스는 이메일을 통해 “일본 정부는 일본 시민들은 물론 전 세계 시민들이 반대하는 방류 계획을 하루빨리 철회하고, 오염수를 장기 보관할 방법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겨레 등의 보도에 따르면 그린피스는 지난해 8월 ‘후쿠시마 오염수 위기’라는 보고서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가 방류되면 1년 이내 동중국해, 구로시오 해류와 쓰시마 난류를 타고 한국 동해로 유입된다고 지적한 바 있다. 유엔 인권위원회는 지난 6월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방류 일정을 가속화한다는 보고가 있다”며서 “깊이 우려한다”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린피스는 이메일에서 “앞으로 대만, 호주, 뉴질랜드 등 더 많은 주변 국가들이 캠페인에 동참하도록 지지를 호소하고, 일본이 주장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 기술의 허점과 오염수 안의 방사성 핵종의 위험을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와 더불어 “UN 인권위 등 다른 국제기구와 협력을 통해 반대 의견을 지속적으로 개진하고, 국내외 주요 미디어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이슈를 기사로 알려 국제사회에 호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태공망 2020-09-04 23:07:01
    무조건 막아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