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환경지킴이 자처’ 종이 절약 지구살리기 운동 시행
신한은행, ‘환경지킴이 자처’ 종이 절약 지구살리기 운동 시행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8.04 1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도입한 디지털 창구에 이어 페이퍼리스 환경 사업 지속
신한은행이 종이 절약 지구살리기 캠페인을 실시한다.(신한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은행이 종이 절약 지구살리기 캠페인을 실시한다.(신한은행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은행이 종이절약에 앞장서며 환경 지킴이를 자처했다.

4일 신한은행은 지속 가능한 생활 속 환경운동의 일환으로 ‘신한은행과 함께하는 종이절약 지구살리기 운동(Save the paper, Save the planet)’ 캠페인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종이절약 지구살리기 운동’은 은행 업무상 발생하는 다양한 형태의 종이사용을 최소화해 녹색지구를 위한 환경보호를 실천하자는 운동으로 고객과 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캠페인이다.

지난 2017년 신한은행은 영업점을 방문한 고객이 작성하는 각종 서식을 전자 서식으로 제공하는 디지털 창구를 도입하면서 태블릿PC를 통해 종이사용을 최소화했다. 이후 전면적인 페이퍼리스 환경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고객과 직원이 함께 종이를 줄여 나무를 살리는 환경 운동을 준비했다.

그 첫번째 사업인 이번 캠페인은 신한은행 전 영업점에서 3개월간 정기예금과 적금을 종이 통장 대신 모바일 통장으로 신규 및 전환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선착순 3,000명에게는 3,000 마이신한포인트를 제공하고 추첨을 통해 100명에게는 투썸플레이스 텀블러를 제공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매년 종이 통장 제작을 위해 30년산 아름드리나무 2,857그루가 소모되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고객과 직원이 함께 실천할 수 있는 캠페인 활동을 지속해 신한은행이 환경 보호 운동에 적극 동참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그룹의 ESG경영을 위해 2017년 이후 현재까지 16조2000억원의 친환경 금융지원을 실천했고, 2030년까지 10년 동안 저탄소 녹색산업 분야에 대출·투자의 방식으로 20조원 가량을 추가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