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X 창사 43년 이래 최초…서울남부지사 전 직원 표창받아
LX 창사 43년 이래 최초…서울남부지사 전 직원 표창받아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7.31 15: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구청, 콜센터 등 코로나19 위기에도 구민 재산권 행사 기여한 공로 인정
LX 서울남부지사 직원 17명이 7월 31일 구로구청 창의홀에서 이 성 구로구청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X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LX 서울남부지사 직원 17명이 7월 31일 구로구청 창의홀에서 이 성 구로구청장으로부터 표창장을 받은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LX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국토정보공사(LX) 지사 전 직원이 표창을 받아 눈길을 끌고 있다. 한 지사에서 모든 직원이 표창받은 것은 LX 창사 43년 이래 최초다.

LX는 서울남부지사 직원 17명이 이성 구로구청장으로부터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탁월한 대민 행정 서비스를 제공해 구민들의 재산권 행사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표창장을 받았다고 31일 밝혔다.

서울남부지사는 콜센터와 교회, 병원 등에서 코로나19 1차 감염이 잇따르던 구로·금천·관악지역을 관할하던 곳으로 지적측량 업무대행의 고충이 많던 지역 중 하나다. 

이에 서울남부지사는 코로나19 비상체제를 가동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지적측량 서비스 지연에 따른 민원인들의 우려를 없애기 위해 사후 서비스를 강화화한 것이다.

또한 서울남부지사는 구로구청과 소통을 강화하고 구로시장과 자매결연을 맺어 물품 구매 등을 통해 지역 소상공인의 위기 극복을 지원하는 데 힘을 보탰다.   

한종기 지사장은 “직원 모두가 최선을 다해 철저하게 방역하고 한 마음으로 대민 행정 서비스를 진행한 결과”라며 “위기 속에서 하나 된 힘을 발견했고 그 공로를 안팎에서 인정받게 돼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