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2분기 매출액 200억원...전년 동기 대비 33.3%↑
GC녹십자랩셀, 2분기 매출액 200억원...전년 동기 대비 33.3%↑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07.28 09: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기 순이익은 16배 증가한 24억원 기록

검체검진·바이오물류 등 전 사업 고른 성장에 수익성 개선…연구개발 투자 기조 지속
GC녹십자 (GC녹십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C녹십자랩셀이 2분기 흑자전환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GC녹십자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GC녹십자랩셀이 2분기 흑자전환하며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GC녹십자랩셀(대표 박대우)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25억원으로 흑자전환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2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3.3% 증가했고, 당기 순이익은 16배 증가한 24억원을 기록했다.

GC녹십자랩셀은 모든 사업 분야의 고른 성장이 외형 확대 및 수익성 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검체 검진 사업 부문은 코로나19 검체 검진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며 성장폭이 27.4%에 달했다.

바이오물류 사업 부문 역시 계열사 물류 통합으로 인해 21.1% 성장했고,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 GCCL도 사업을 확장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9%의 높은 매출 증가세를 기록했다.

수익성은 원가 개선과 더불어 NK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부터 기술 이전료가 일부 인식되며 상당 부분 개선됐다.

GC녹십자랩셀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경영 효율화와 코로나19로 인한 영향 등으로 인해 실적 개선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차세대 NK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 기조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